검색어 입력폼

우크라 대통령실 "전사한 우크라 병사, 최대 1만3천명"

연합뉴스 입력 12.02.2022 11:13 AM 조회 263
"러시아 병사는 10만명 사망, 15만명 부상·실종" 주장
우크라이나 대통령실 보좌관 미하일로 포돌야크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우크라이나 대통령실이 지난 2월 24일 러시아 침공 이후 전사한 우크라이나 병사가 최대 1만3천명이라고 주장했다.

2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 등에 따르면 미하일로 포돌야크 우크라이나 대통령실 보좌관은 현지 방송 인터뷰에서 "우리는 사망자 수를 확실히 밝힐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포돌야크는 "총참모부와 총사령관(대통령)의 공식 집계가 있었다"며 "사망자는 1만 명에서 1만2천500∼1만3천 명에 이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크라이나 민간인 사망자 수도 "상당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포돌야크는 러시아 병사도 같은 기간 최대 10만 명이 사망했고, 10만∼15만 명은 다치거나 실종됐을 것으로 추정했다.

우크라이나 정부가 공식적인 사상자 통계를 공개하는 건 매우 드문 일이라고 BBC는 전했다.

앞서 포돌야크는 지난 6월 매일 100∼200명의 우크라이나 병사들이 목숨을 잃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달에는 마크 밀리 미 합참의장이 이번 전쟁으로 우크라이나와 러시아에서 각각 10만 명의 병사들이 죽거나 다쳤다고 밝혔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도 같은 달 30일 영상을 통해 우크라이나 병사 10만 명과 민간인 2만 명이 사망했다고 밝혔으나, 곧 해당 내용을 삭제했다.

EU 대변인실은 '10만명'은 사망자와 부상자를 모두 포함한 숫자라고 추후 정정했다.

BBC 러시아는 러시아 병사 9천311명이 사망한 것으로 파악되며, 실제 사망자 수는 1만8천600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