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월드컵] 호날두를 ACL서?…"연간 2천700억원" 사우디팀 제안 수락할까

연합뉴스 입력 11.30.2022 03:38 PM 조회 1,098
스페인 신문 "계약 체결 임박…호날두도 수락" 보도
이적 전문가 "결정된 바 없어…호날두, 월드컵에 집중"
기뻐하는 호날두
지난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포르투갈 대 우루과이 경기.
포르투갈 호날두가 팀의 첫 득점 때 기뻐하고 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와 결별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포르투갈)의 행선지로 천문학적인 연봉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진 사우디아라비아 축구 클럽이 언급되고 있다.

스페인 신문 마르카는 30일(현지시간) "호날두가 사우디아라비아 알나스르의 제안을 받아들이기로 결정했다"며 "계약서에 서명하기 직전"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계약 기간은 2025년 여름까지로 2년 반이며, 임금과 광고 수익을 합쳐 호날두는 매년 2억유로(약 2천700억원) 정도를 받는다.

선수 연봉 추적 사이트 스포트랙에 따르면 벤투호의 간판 손흥민의 뛰는 토트넘 홋스퍼(잉글랜드) 선수단의 올해 총연봉이 약 1억파운드(1천700억원)로, 호날두의 예상 연간 수입보다 1천억원이 적다.

영국 일간 더타임스는 마르카의 보도를 전하며 호날두 측이 높은 주급 탓에 새 팀을 구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고 소개했다.

호날두가 맨유에서 받은 주급은 50만파운드(7억8천만원)가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조건으로 호날두를 품을 수 있는 구단은 중동 자본이 지탱하는 뉴캐슬 유나이티드, 맨체스터 시티(이상 잉글랜드), 파리 생제르맹(프랑스) 정도로, 어느 팀도 계약 의사를 보이지 않았다고 더타임스는 전했다.

다만 마르카를 빼면 자체 취재로 호날두의 알나스르행을 보도한 매체는 아직 없다.

영국 일간 가디언에서 활동하는 유럽 이적 시장 전문가 파브리시오 로마노는 호날두가 이런 파격적 조건을 제안받은 건 맞지만 결정된 게 없다고 전했다.

알나스르는 사우디아라비아의 수도 리야드에 연고를 둔 팀으로 2018-2019시즌 우승했지만, 이후 아시아 명문 알힐랄에 대권을 줄곧 내줬다.

벤투호의 왼쪽 측면을 담당하는 김진수(전북)의 원소속팀이기도 하다. 김진수는 임대 신분으로 지난해 K리그1 전북 현대에 합류했다.

보도대로 호날두가 알나스르에 가세한다면 계약 기간 내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에서 K리그 팀과 맞붙는 광경이 펼쳐질 수도 있다.

알나스르는 2022-2023시즌 리그 2위(6승 1무 1패)를 달린다.

맨유에서 뛰던 호날두는 최근 영국 토크TV와 '작심 인터뷰'를 통해 구단 수뇌부, 에릭 텐하흐 감독에게 비난을 쏟아내 논란의 중심에 섰다.

결국 맨유는 지난 22일 상호 합의로 호날두와 결별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무소속'이 된 호날두는 카타르 월드컵에 포르투갈 대표로 출전, 조별리그 1차전인 가나와 경기에서 득점포를 가동하며 3-2 승리를 이끌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