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11월 민간고용 '반토막'…빅테크 해고 속 노동시장 둔화 시사

박현경 기자 입력 11.30.2022 07:23 AM 조회 2,075
(Credit: Unsplash)
이달(11월) 민간 부문 고용 성장세에 급브레이크가 걸렸다.

빅테크 기업의 대규모 해고 소식도 추가로 나왔다.

오늘(30일) CNBC방송과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민간 고용정보업체 오토매틱데이터프로세싱(ADP)은 11월 전국 기업들의 민간 고용이 12만7천 개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10월 민간 일자리 증가폭, 23만9천 개의 거의 절반에 불과한 수준으로, 지난해 1월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20만 개도 크게 하회했다.

제조업 10만 개, 전문사무서비스업 7만7천 개, 금융업 3만4천 개, 정보서비스업 2만5천 개 각각 일자리가 큰 폭으로 줄어든 반면 레저·접객업에서는 22만4천 개의 일자리를 늘렸다고 ADP는 전했다.

다만 고용 둔화에도 불구하고 민간 부문의 임금은 큰 폭의 상승세를 이어갔다.

ADP에 따르면 11월 민간 기업들의 임금은 전년 동월보다 7.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10월 7.7%보다 약간 내려간 수준이다.

이날 발표는 과열 상태였던 미 노동시장이 힘을 잃고 있음을 시사하는 결과라고 미 언론들은 분석했다.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한 연방준비제도의 공격적인 금리인상이 기업들에 직접적인 타격을 주는 것은 물론, 향후 경기침체를 촉발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이런 분위기에서 아마존, 메타 플랫폼, 트위터, HP, 리프트 등 빅테크 기업들을 중심으로 대규모 감원 소식이 잇따르는 추세다.

이날도 배달 서비스업체 도어대시는 비용 절감 차원에서 천250명의 직원을 해고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말 현재 이 회사는 8천600명을 직접 고용하고 있다.

지난 2020년 말 상장해 급성장한 도어대시는 성장세에 제동이 걸리고 금리 부담이 높아지면서 올해 들어 주가가 60% 이상 급락한 상태다.

민간 부문과 공공 부문을 합친 미국의 전반적인 고용 현황을 보여주는 보다 정확한 지표는 다음달 2일 공개될 예정이다.

노동부가 발표하는 11월 고용상황 보고서에서 비농업 일자리가 전월보다 20만 개 늘어날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상하고 있다. 10월 일자리 증가폭은 26만1천 개였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