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월드&포토] 파리 센강에 부산 갈매기 "부기"가 떴다

연합뉴스 입력 11.29.2022 09:23 AM 조회 298
28∼29일 제171차 BIE 총회 맞춰 부산 엑스포 유치 홍보
마카롱을 안고 있는 부산 갈매기 '부기'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2030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지원단이 28일(현지시간)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 기간에 맞춰 프랑스 파리 센강에 정박해 있는 유람선에 부산시 캐릭터 '부기'로 만든 대형 인형을 전시했다. 2022.11.28





 프랑스 파리에는 에펠탑을 배경으로 '인생샷'을 남길 수 있는 '포토존'이 몇 군데 있습니다.

그중 하나가 거대한 에펠탑을 정면으로 바라볼 수 있는 이에나 다리입니다. 하루에도 셀 수 없이 많은 사람이 지나다니는 곳이죠.

2030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지원단이 파리에서 열리는 171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 맞춰 준비한 행사입니다.

현재 2030년 엑스포 개최를 두고 한국(부산)과 사우디아라비아(리야드), 이탈리아(로마), 우크라이나(오데사)가 경쟁하고 있습니다.

8m 높이의 '부기'는 머리에 'EXPO'라고 적힌 안경을 얹은 채 양팔로 프랑스 대표 과자 마카롱을 안고 있습니다.

'부기'를 품고 있는 이 유람선은 센강을 왔다 갔다 하지 않고 제 자리에 정박해 있어 에펠탑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기에 안성맞춤입니다.

올림픽, 월드컵과 더불어 세계 3대 국제행사로 꼽히는 엑스포를 2030년 개최할 도시는 내년 11월로 예정된 제173차 BIE 총회에서 비밀투표로 결정됩니다.

1993년 대전, 2012년 여수에서 개최한 엑스포는 '인정박람회'로 부산이 이번에 유치를 희망하는 '등록박람회'보다 규모와 주제가 훨씬 제한적이었다고 합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