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푸틴 "발에 경련, 팔 움켜쥐어".. 또 건강이상설 불거져

김나연 기자 입력 11.29.2022 12:53 AM 조회 3,181
트위터 캡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건강 이상설'이 다시 불거졌다.

어제(28일) 주류언론에 따르면 이날 푸틴 대통령이 이날 모스크바에서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을 만난 자리에서 경련을 일으켰다면서 이는 파킨슨병의 징후라고 주장했다. 

다리를 움찔거리고 발을 까딱거렸다는 것이다.

또 푸틴 대통령이 회담 내내 왼팔로 오른팔을 움켜쥐고 있었다면서, 이 역시 온전한 건강상태가 아니라는 점을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앞서 주류언론들은 이달 초 러시아 정보원에게서 유출된 이메일을 입수했다면서 푸틴 대통령이 초기 파킨슨병과 췌장암을 앓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지난 2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후 푸틴 대통령에 대한 건강 이상설은 끊이지 않고 있다.

공식 행사에서 다리를 절뚝이거나, 마치 통증을 참는 듯이 회담장 책상 모서리를 붙잡고 신체를 의지하는 듯한 모습 등이 포착되면 이런 관측이 힘을 얻었다. 

동시에 이런 관측에 아무런 증거가 없다는 분석도 있다.

지난 5월 국방·안보 전문가인 마이클 클라크 영국 왕립합동군사연구소(RUSI) 전 소장은 푸틴 대통령의 건강 이상설과 관련해 사진으로는 파킨슨병 또는 암 환자인지 알 수 없다며솔직히 말해 푸틴 대통령은 단지 건강염려증 환자라고 지적했다. 
댓글 1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dkinla 2달 전
    어서 죽어라. 러시아 해체하고 그담은 중국이다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