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월드컵] "종가" 잉글랜드, 미국과 답답한 0-0 무승부…조 1위 유지

연합뉴스 입력 11.25.2022 03:32 PM 조회 1,388
아쉬워하는 잉글랜드 마운트25일 오전(현지시간) 카타르 알코르의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B조 2차전 잉글랜드와 미국 경기에서 잉글랜드 메이슨 마운트가 슛이 들어가지 않자 아쉬워하고 있다. 

'축구 종가' 잉글랜드가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미국과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잉글랜드는 25일(현지시간) 카타르 알코르의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과 월드컵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0-0으로 무승부를 거뒀다.

1차전에서 이란을 6-2로 대파한 잉글랜드는 승점 4(1승 1무)로 조 1위를 유지했으나, 아직 16강 진출을 확정하지는 못했다.

같은 날 웨일스를 2-0으로 꺾은 이란이 2위(승점 3·1승 1패), 웨일스와 1차전(1-1 무)에 이어 두 경기 연속 무승부를 기록한 미국(승점 2)이 3위로 마지막 3차전까지 경쟁을 이어간다.

잉글랜드는 이날까지 월드컵에서 미국과 총 세 차례 만나 2무 1패에 그쳤다.

전반 중반 오른쪽 측면을 공략하며 주도권을 잡은 미국은 26분 웨아의 우측면 크로스를 웨스턴 매케니가 페널티 지역 중앙에서 오른발 슛으로 연결한 게 높이 떠 아쉬움을 삼켰다.

7분 뒤엔 역습 과정에서 유너스 무사의 패스를 받은 풀리식이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찬 강한 왼발 슛이 골대 왼쪽 모서리를 강타해 절호의 기회를 놓쳤다.

미국의 공세에 시달리던 잉글랜드도 전반 막바지 다시 공세를 높였으나, 전반 추가 시간 메이슨 마운트가 페널티 아크 왼쪽 부근에서 찬 오른발 슛이 미국 골키퍼 맷 터너에게 막혔다.

후반 들어 미국은 더 거세게 상대를 몰아붙였는데, 0의 균형은 좀처럼 깨지지 않았다.

미국은 후반 시작 후 20분 동안 코너킥 기회를 5번이나 얻었지만, 공은 골라인을 넘지 못했다.

주축 공격수인 케인도 미국의 수비를 벗겨내는 데 애를 먹었다.

후반 42분엔 교체 투입된 마커스 래시퍼드가 오른발로 감아 찬 슈팅을 터너가 잡아냈고, 후반 추가 시간 케인의 헤딩마저 골대를 외면했다.

브렌던 에런슨, 섁 무어, 조바니 레이나, 조시 사전트 등을 투입한 미국도 교체 카드의 효과를 보지 못한 채 승점 1을 나눠 갖는 데 만족해야 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