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LA서 기네스북 등재 최고령 강아지 탄생

곽은서 기자 입력 11.23.2022 02:20 PM 수정 11.23.2022 02:30 PM 조회 3,125
Credit : https://www.guinnessworldrecords.com/
LA에서 기네스북 등재된 최고령 강아지가 탄생했다.

해당 강아지는 2000년 9월 24일에 태어난 지노(Gino)로 올해(2022년) 22살을 맞았다.

2002년 지노를 입양한 알렉스 울프(Alex Wolf)는 “지노는 강하며 사랑받는 아이”이며 “LA의 화창한 날씨를 좋아한다”며 반려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지노의 건강 위주 식단, 주기적인 건강검진 등이 장수 비결인 것 같다며 지노가 고령에도 건강한 것에 대한 놀라움을 표했다. 

한편, 지노 이전에 기네스북에 등재된 최고령 강아지인 토이 팍스 테리어 페블스(Pebbles)는 지난 10월 3일 22살 나이로 생을 마감했다. 
댓글 1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phvtn 1일 전
    아고 이뻐라. 건강하기 바라고 매일 더 큰 사랑을 받으렴.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