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월드컵] 獨정부, FIFA 무지개완장 금지에 "유감"…덴마크 축협도 비판

연합뉴스 입력 11.23.2022 09:39 AM 조회 1,235
'무지개 완장' 대신 '무지개 운동화' 착용한 독일 골기퍼 독일 축구대표팀 수문장인 마누엘 노이어가 23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일본과의 경기에서 '무지개'가 새겨진 축구화를 착용한 모습. 2022.11.23



독일 정부가 23일(현지시간) '무지개 완장' 착용 시 옐로카드를 주겠다는 국제축구연맹(FIFA)의 경고에 대해 유감이라는 입장을 표명했다.

슈테펜 헤베슈트라이트 독일 정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FIFA가 선수들의 무지개 완장 착용을 금지한 데 대해 "매우 안타까운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고 외신은 전했다.

그는 "성 소수자(LGBTQ)들의 권리는 타협할 수 없는 것"이라며 "FIFA 월드컵에서 입장 표명 혹은 연대를 표명하는 것은 명백히 불가능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불거진 논쟁이 모든 축구협회 및 주요 대회 조직위의 태도를 긍정적으로 변화시키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카타르 도하에서 열리는 독일 대표팀의 첫 경기를 참관한 낸시 패저 독일 내무장관도 FIFA의 무지개 완장 금지 조처에 대해 "엄청난 실수"라고 비판했다.

덴마크 축구협회도 이날 FIFA에 반발하면서 내년 3월 회장 재선거에 출마할 예정인 잔니 인판티노 현 FIFA 회장을 지지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앞서 잉글랜드, 독일, 네덜란드, 벨기에, 웨일스, 스위스, 덴마크 등 7팀 주장들은 무지개색으로 채워진 하트에 숫자 '1'이 적힌 '원 러브'(One Love) 완장을 차고 경기에 나서기로 했다.

이는 대회를 앞두고 인권 논란이 불거진 카타르에 항의하고 차별에 반대한다는 뜻을 명확히 하겠다는 취지로 해석돼 왔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