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서울시청에 "로봇 공무원" 등장…오늘부터 문서배달·민원안내

연합뉴스 입력 11.22.2022 09:28 AM 조회 414
임시공무원증 주고 '로보관' 명명…스스로 엘리베이터 타고 이동 가능
"국내 관공서에 물류 로봇 도입 첫 사례…야간순찰 등 확대 검토"
서울시 제1호 로봇 주무관 '로보관'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2일 시울시청에 '로봇 공무원'이 등장했다. 이 로봇은 시 청사 곳곳을 누비며 문서 배달과 민원인 안내 등을 돕기 시작했다.

서울시는 이날 로봇 물류 실증 사업을 위해 최초의 로봇 주무관인 '로보관'을 업무에 본격적으로 투입했다고 밝혔다.

로보관은 이날부터 서울시 본청 곳곳에서 공공문서(소포) 배달 업무와 민원인 안내 등의 업무를 지원한다. 수평 이동을 주로 하는 기존 배송 로봇과 달리 스스로 엘리베이터를 타고 각 층을 이동하는 점이 특징이다. 로봇손을 활용해 엘리베이터 버튼도 직접 누른다.

시는 엘리베이터 혼잡도를 고려해 기존 엘리베이터 중 하나(본청 6호기)를 로보관 전용으로 지정해 오전 10시부터 운영한다. 우선 본청 7층에서 시범운행을 시작해 본청 전체로 실증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시는 또한 로보관이 정식으로 행정지원 업무를 수행하는 만큼 공무원으로 지정하고, 임시공무원증도 수여했다.

시는 "단순 안내용이 아닌 물류 로봇을 국내 관공서에 도입한 첫 사례"라며 "민간영역 중심으로 발전하고 있는 로봇기술의 적용대상을 공공행정(사무) 분야로 확대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시 제1호 로봇 주무관 '로보관'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로보관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근무한다. 출근과 동시에 업무를 시작해 11시까지 부서 간 문서 이동을 지원한다.

시청 직원들은 전용 앱을 통해 로보관을 호출한 뒤 로보관이 오면 로봇 본체 서랍에 문서를 넣고 배송부서를 지정하면 된다.

이후 로보관이 스스로 배송부서로 이동해 문서를 전달한다.

로보관은 엘리베이터 이용객이 많은 점심시간에는 휴식한 뒤 오후 1∼2시 청사를 방문한 민원인을 담당 부서까지 안내하는 업무를 한다. 오후 2∼6시에는 서울시 문서실에 도착하는 각종 정기 우편물을 각 부서로 배송한다. 4시간 동안 약 30∼40건의 배달을 할 수 있다고 시는 설명했다.

시는 로봇주무관 운영을 위해 올해 4월 보조사업자(로보티즈)를 선발하고 5월 로봇 실증 보안성 평가를 거쳐 7월부터 기술점검과 통신·관제 운영체계 구축을 시작했다. 10월에 전용 앱 개발을 마치고, 이달 들어 로봇이 실증구간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경로 학습 점검까지 끝냈다.



서울시 제1호 로봇 주무관 '로보관'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시는 우선 올해 말까지 1차 실증을 통해 안전 문제 등을 점검한 뒤 내년에 실증기간을 연장할 계획이다. 운영 성과를 분석해 야간순찰 등 적용 분야 확대도 검토한다.

실증기간에는 로보티즈가 로봇을 무상으로 제공하며, 돌발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안내요원이 상시 동행한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공공분야 로봇기술은 시설 안전과 청사 보안 등을 위한 각종 규제로 인해 민간분야보다 활용도가 낮다"며 "로보관을 통해 물류 로봇의 활용 가능성을 검증하고 개선점을 찾아 기술 발전을 앞당기는 계기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