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넥슨, "어벤져스" 루소 형제 제작사 AGBO 최대주주 올라

연합뉴스 입력 11.21.2022 09:49 AM 조회 275
올해 상반기 총 5억 달러 투자…지분율 49.21%
루소 형제. 왼쪽이 앤서니 루소, 오른쪽이 조 루소.
게임 기업 넥슨이 글로벌 블록버스터 '어벤져스'를 연출한 루소 형제의 영화 제작사 AGBO의 최대 주주가 됐다.


넥슨은 올해 초 4억 달러(약 5천300억 원)를 투자한 뒤 상반기 1억 달러(1천300억 원)의 추가 투자를 통해 총 5억 달러(6천700억 원) 규모의 지분 49.21%를 확보했다고 정보기술(IT) 업체 관계자들이 20일 전했다.

넥슨은 이번 투자로 기존 최대 주주인 AGBO 경영진을 넘어 단일 투자자 기준 최대 주주로 올라섰다.

AGBO에는 '어벤져스: 엔드게임', '캡틴아메리카: 시빌워' 등 마블 영화 4편을 감독한 루소 형제와 각본가 스테판 맥필리 등이 소속돼 있다.

넥슨은 AGBO와 게임 지적재산(IP)을 활용해 영화나 TV 시리즈를 제작하고 외부 IP를 기반으로 게임 사업을 확장하는 등의 여러 프로젝트를 논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