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반도체·中수출 줄며 무역전선 경고음…누적적자 300억불 육박

연합뉴스 입력 10.03.2022 10:04 AM 조회 653
반도체 수출 5.7%↓ 철강은 21.1%↓…4개월째 수출 증가율 한자릿수
대중 수출 감소세 4개월째 지속…에너지 수입액 81% 급증
9월 1∼20일 무역적자 41억달러…25년만에 6개월째 적자 가능성 (부산=연합뉴스) 강덕철 기자 = 21일 오후 부산항 신선대와 감만부두에서 컨테이너 하역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9월 들어 20일까지 수출이 1년 전보다 줄어든 반면 수입은 늘면서 무역적자가 25년 만에 6개월 연속 이어질 가능성이 커졌다. 21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20일 수출액(통관 기준 잠정치)은 329억5천800만 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8.7% 감소했다. 같은 기간 수입액은 371억 달러로 6.1% 증가했다. 





지난달 반도체·석유화학·철강 등 우리나라 주력 산업의 수출실적이 주춤한 가운데 대중(對中) 수출액도 4개월 연속 감소하면서 무역전선에 경고음이 연달아 울리고 있다.

무역수지 누적 적자가 300억달러에 육박한 상황에서 수출 증가율은 4개월째 한자릿수를 유지하고 있어 불어나는 수입액을 상쇄하기에는 역부족인 상황이다.

특히 에너지 수입액이 급증하며 전체 수입액이 7개월 연속 600억달러대로 올라선 상태여서 당분간 무역적자 흐름이 이어질 전망이다. 

◇ 수출 증가율 4개월째 한자릿수…반도체 수출 두달 연속 감소

1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9월 수출은 574억6천만달러로 지난해 동월보다 2.8% 늘었고, 수입은 612억3천만달러로 18.6% 증가했다.

이에 따라 무역수지는 37억7천만달러(약 5조4천213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6개월째 연속 적자가 이어진 것으로, 이는 1997년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이후 무려 25년 만이다.

올해 1∼9월 누적 무역수지 적자는 288억8천만달러에 달하며 300억달러에 육박했다. 1996년 기록한 역대 최대 적자 206억달러보다도 약 82억달러 많다.

지난달 수출액은 역대 9월 중 최고치를 기록했고,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누계 수출액(5천249억달러)도 사상 최대 실적을 냈다.

월별 수출액은 23개월 연속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



[산업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그러나 그간 두자릿수를 유지해오던 수출 증가율이 지난 6월부터는 한자릿수에 그치면서 성장세가 둔화하는 양상이다.

특히 주요 수출 품목 가운데 반도체 수출액은 지난달 114억9천만달러로 작년보다 5.7% 줄어들면서 두 달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이는 인플레이션으로 IT제품 수요가 둔화되고 구매력이 저하된데다 D램 가격 하락세와 낸드 공급과잉 현상이 지속된 영향이다.

반도체 D램의 고정가격은 올해 1분기 3.41달러에서 2분기 3.37달러, 3분기 2.88달러까지 내렸고 4분기에는 2.50달러까지 하락할 전망이다.

올해 6월까지 반도체 수출 증가율은 줄곧 두 자릿수를 유지했지만, 7월 들어 수출액이 112억1천만달러로 2.1% 증가하는 데 그치더니 8월부터는 결국 감소세로 돌아섰다.

지난달 석유화학 제품 수출도 작년보다 15.1% 감소한 40억7천만달러에 그쳤다.

글로벌 인플레이션으로 전방산업의 수요가 감소했고, 공급과잉이 지속되면서 수출 단가가 하락한 영향이다.

여기에 철강 수출도 21개월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철강 수출은 미국·중국·유럽연합(EU) 등 주요 시장의 수요 둔화로 작년 같은 달보다 21.1% 줄어든 26억9천만달러에 그쳤다. 국내 주요 철강업체의 태풍 침수 피해도 영향을 미쳤다.



[산업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일반기계(40억1천만달러), 디스플레이(17억4천만달러) 등의 수출액도 작년 동월 대비 각각 1.5%와 19.9% 줄었다.

이런 가운데 이차전지 수출액은 역대 1위를 기록했다. 석유제품과 자동차 수출액은 역대 9월 중 1위였다.

이차전지는 주요 국가의 친환경 정책으로 전기차 시장이 확대되면서 3개월 연속 월 기준 최고 수출액 기록을 갈아치웠다.

지난달 수출액은 9억4천만달러로 작년보다 30.4% 증가했다.

자동차는 차량용 반도체 수급 상황이 작년보다 개선되고, 친환경차 수요 증가에 힘입어 최대 수출국인 미국과 중동 수출이 늘면서 작년보다 34.7% 증가한 47억9천만달러를 기록했다.

석유제품은 높은 수준의 단가가 유지되는 가운데 동절기 천연가스 수급 차질 우려와 여행객 증가로 수요가 늘면서 수출 호조세가 지속됐다.

◇ 대중무역 흑자로 돌아섰지만 수출 감소세 지속…에너지 수입액 81% 급등

반도체 수출 감소와 함께 현재 가장 우려되는 부분은 대 중국 수출이다.

넉달 연속 지속되던 대중 무역수지 적자는 지난달 흑자로 돌아섰지만, 수출 감소세는 4개월째 지속됐다.

지난달 중국으로의 수출액은 133억7천만달러로 작년 동월에 비해 6.5% 감소했다.

상반기 중국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봉쇄 조치 여파로 내수 시장과 소비 수요가 둔화되면서 반도체·석유화학·철강·일반기계 등의 수출이 줄어든 영향이다.

반도체 대중 수출액은 작년보다 0.1% 감소했고, 석유화학은 13.7%, 일반기계는 33.1%, 철강은 13.1% 각각 줄었다.

다만 대중 수입액이 전달(135억달러)보다 다소 감소한 127억달러를 기록하면서 대중 무역수지는 6억8천만달러 흑자를 보였다.

반면 미국으로의 수출은 92억7천만달러로 작년보다 16.0% 늘며 역대 9월 중 1위를 기록했다.

전기차 생산과 판매가 확대되면서 자동차(+54.6%), 이차전지(+57.7%), 반도체(+15.5%), 차 부품(+16.6%) 등의 품목이 수출 호조를 견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주요 국가별 무역수지 [산업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 아세안 수출도 자동차 생산·판매 확대와 석유제품 수출 호조 등에 힘입어 작년보다 7.6% 늘어난 103억4천만달러를 기록하며 11개월 연속 수출 100억달러를 달성했다.

우리나라의 전반적인 수출 성장세가 주춤하는 상황에서 전세계적인 에너지 가격 급등세로 전체 수입액은 7개월 연속으로 600억달러대를 기록하면서 무역적자 흐름은 좀처럼 끊어질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지난달 원유·가스·석탄 등 3대 에너지원의 수입액은 179억6천만달러로 작년 같은 달에 비해 81.2%(80억달러) 증가했다.

원유 수입액은 90억7천만달러로 작년보다 33.1% 늘었고 가스(67억6천만달러)는 42.1%, 석탄(21억3천만달러)은 5.3% 각각 증가했다.

우리 산업생산의 핵심 중간재인 반도체(+19.8%)와 배터리 소재·원료가 포함된 정밀화학원료(+51.8%) 등의 수입도 큰 폭으로 늘었다.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대중 무역수지가 5개월만에 흑자로 전환되고 9월 무역적자 규모가 전달보다 50억달러 이상 감소한 것은 의미있는 변화"라고 평가하면서도 "다만 글로벌 경기둔화와 반도체 가격하락 등을 감안할 때 당분간 높은 수출증가율을 달성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현재 수준의 에너지 가격이 지속될 경우 무역수지 개선은 쉽지 않을 것"이라며 "정부는 현 상황을 매우 엄중히 인식하고 있으며, 민관합동으로 수출 활성화와 무역수지 개선을 총력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산업부는 이달 중 국무총리 주재 '무역투자전략회의'를 개최해 공급망 등 무역 위험 요인에 적극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지난달부터 가동한 수출현장지원단과 오는 6일 예정된 수출상황점검회의를 통해 수출기업의 애로를 점검·해소한다는 계획이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