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먹구름 드리우는 애플 주가…이번엔 매수→중립으로 "하향"

연합뉴스 입력 09.29.2022 10:21 AM 조회 1,536
뱅크오브아메리카, 이례적으로 투자의견과 목표주가 내려
팀쿡 "아이폰14는…"
팀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지난 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애플 파크에서 열린 신제품 공개 행사에서 사전 녹화 장면을 통해 신제품을 설명하고 있다. 


글로벌 경기 침체와 아이폰14의 기대를 밑도는 수요 부진 전망으로 애플 주가에 먹구름이 드리우고 있다.

뱅크오브아메리카는 29일(현지시간) 전 세계에서 시가총액이 가장 높은 애플에 대해 이례적으로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를 하향했다.

왐시 모한 애널리스트는 이날 애플에 대한 투자 의견을 '매수'에서 '중립'으로 내리고, 목표 주가도 '185달러'에서 '160달러'로 25달러 깎았다.

그는 향후 1년간은 글로벌 소비 우려가 커지면서 수익이 줄어들고 달러화 강세 등으로 '약한 아이폰14 사이클'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여기에 태블릿PC인 아이패드와 노트북인 맥북 수요도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돌아가면서 부진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애플 주가는 올해 선전해왔고 상대적으로 안전한 피난처로 인식돼 왔다"며 "그러나 소비자 수요 감소로 그동안 보여줬던 선전에 대해 앞으로 1년간 리스크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전날에는 아이폰14의 수요가 예상과 달리 부진을 보이면서 애플이 아이폰14 증산 계획을 철회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블룸버그 통신은 익명을 요구한 소식통을 인용해 애플이 부품 협력업체에 올해 하반기 아이폰14 제품군 600만대 추가 생산을 위한 부품 생산 계획의 취소를 통보했다고 전했다.

이런 전망이 잇따라 나오면서 애플 주가도 140달러 선을 위협받고 있다.

이날 미 동부 기준 오전 11시 50분 현재 주가는 전날보다 4.31% 하락한 143.38달러(20만5천606원)을 나타냈다.

애플 주가가 130달러대로 떨어진 것은 지난 7월 5일(136.93달러)이 마지막이다.

전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가 2% 상승한 가운데에서도 1.3% 하락 마감했던 애플은 이날 지수 약세와 함께 하락 폭이 더 커졌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