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역대 5번째 강력" 허리케인, 플로리다 상륙…160만가구 정전

연합뉴스 입력 09.29.2022 10:19 AM 조회 394
시속 240㎞ 강풍에 60cm 폭우…250만명에 대피령
학교·공항 등 운영 중단…연방정보, 구호인력 현장 급파
플로리다에 상륙한 허리케인 이언국제우주정거장(ISS)이 포착한 허리케인 이언의 모습 


미국 남동부 플로리다주(州)에 초강력 허리케인이 상륙해 피해가 속출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과 AP 통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28일(현지시간) 오후 3시께 허리케인 '이언'이 플로리다 서부해안 포트 마이어스 인근의 섬 카요 코스타에 상륙했다고 보도했다.

최고 시속이 240km 정도에 달하는 강풍을 동반한 허리케인 이언은 4등급이다.

이언은 미국 본토에 상륙한 허리케인 가운데 강도가 역대 5번째로 2021년 아이다와 같은 수준이다.




차량에 매단 카약 타고 대피하는 플로리다 주민






28일 오후(현지시간) 플로리다주 키웨스트에서 한 주민이 허리케인 이언이 동반한 폭우로 도로가 물에 잠기자 트럭에 매단 카약을 타고 대피하고 있다. 2022.9.29

허리케인 등급은 위력에 따라 1∼5등급으로 나뉘고, 숫자가 클수록 위력이 커진다.

허리케인이 동반한 바람의 속도가 시속 157마일(약 253km)을 넘을 경우 최고 등급인 5등급으로 분류된다.

카리브해에서 쿠바를 거쳐 북상 중인 허리케인은 당초 3등급으로 분류됐지만, 따뜻한 멕시코만을 지나면서 5등급에 가까워질 정도로 위력이 커졌다.

지난 30년간 미국에 상륙한 허리케인 중 5등급에 해당하는 초대형 허리케인은 단 2개에 불과했다.




강한 바람과 함께 비가 쏟아지는 가운데 우비를 입고 이동하는 플로리다 주민들






28일(현지시간) 허리케인 이언이 미국 플로리다주에 접근하면서 많은 비를 쏟아붇자 주민들이 우비를 입고 이동하고 있다. 2022.9.29

플로리다에 2018년 상륙한 5등급 허리케인 '마이클'의 경우 16명의 사망자와 함께 250억 달러(약 36조 원)의 재산피해를 냈다.

미국 국립허리케인센터(NHC)는 허리케인 이언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있는 플로리다 남서부 해안지역 일부에선 해수면이 5.5m까지 상승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또한 허리케인 이언은 강풍과 함께 약 60cm에 달하는 폭우를 동반해 피해가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플로리다와 인근 지역은 비상이 걸렸다.

전역에 비상사태가 선포된 플로리다에서는 250만 명의 주민에게 대피령이 내려졌다.

폭우와 강풍을 동반한 허리케인 이언의 영향으로 이미 플로리다에선 160만 가구(사업장 포함) 전기가 끊겼다.

또 상당수 공항들의 운영이 정지됐고, 학교도 문을 닫았다.

또한 플로리다 올랜도의 디즈니 월드도 29일까지 영업을 중단키로 했다.

미국 연방 정부는 의료팀과 앰불런스 차량 등을 현지에 급파했다.

디샌티스 주지사는 플로리다 전역에 대해 주요 재난지역 선포를 요구했다.




허리케인 이언이 만든 높은 파도




28일(현지시간) 허리케인 이언의 영향으로 쿠바 아바나 해안에서 큰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