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기아, EV6 고성능 모델 내달 4일 출시…시속 100㎞까지 단 3.5초

연합뉴스 입력 09.29.2022 10:08 AM 조회 369
"역대 최고 동력성능…한국 자동차 역사상 제로백 가장 빨라"
기아 EV6 GT[기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기아[000270]는 첫 전용 전기차 EV6의 고성능 모델인 '더 기아 EV6 GT'를 다음 달 4일 출시한다고 29일 밝혔다.

기존 EV6보다 성능을 대폭 높인 모터와 고출력 배터리를 조합해 역대 최고 수준의 동력 성능을 확보한 것이 특징이다.

사륜구동 단일 트림으로 운영된다. 최고 출력 270㎾·최대 토크 390Nm의 후륜 모터와 최고 출력 160㎾·최대 토크 350Nm의 전륜 모터를 더해 합산 최고 출력 430㎾(585마력)에 최대 토크 740Nm(75.5kgf·m)를 발휘한다.

이를 통해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도달하는 데 걸리는 시간인 '제로백'이 3.5초에 불과하다. 한국 자동차 역사상 가장 빠른 것이다.

최고 속도는 시속 260㎞이다. EV6 GT에 장착된 고성능 모터의 분당 회전수(rpm)는 최고 2만1천회에 달한다.

400V와 800V 멀티 충전 시스템도 적용됐다. 800V 초급속 충전 시스템을 이용하면 18분만에 배터리 용량 10%에서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기아는 "운전의 재미를 추구하는 고객에게 지금껏 경험하지 못한 역동적인 주행경험을 제공함으로써 본격적인 고성능 전기차 시대를 열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기아 EV6 GT [기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륜 모노블럭 4피스톤 캘리퍼', '전륜 스트럿링', '후륜 러기지 플로어 보강바', '랙 구동형 파워 스티어링', '가변 기어비 기술' 등 다양한 사양이 대거 적용돼 고객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강력한 동력 성능을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고 기아는 설명했다.

주행 모드 가운데 자동으로 모터, 브레이크, 스티어링, 댐퍼 등을 최적화해 폭발적 가속 성능과 역동적인 선회를 발휘하는 'GT 모드'를 탑재했다.

이 모드에서는 회생제동 사용을 극대화하는 'RBM'(Regenerative Braking Maximization) 기능이 현대차그룹 최초로 적용됐다. 이는 감속 시 회생 제동량을 극대화해 경쟁차량 대비 추가 주행거리를 확보하고, 일반 브레이크 사용량을 줄여준다.

기아 최초로 '드리프트 모드'도 적용돼 선회할 때 후륜 모터에 최대 구동력을 배분해 차량이 실제 조향 목표보다 안쪽으로 주행하는 '오버스티어'를 유도함으로써 운전의 즐거움을 더한다는 게 기아의 설명이다.

스웨이드 스포츠 버킷 시트, 액티브 사운드 디자인, GT 전용 21인치 휠, 네온 컬러 캘리퍼, D컷 스티어링 휠 등 고성능 전기차의 감성적 측면을 만족시키는 사양도 많이 반영됐다.

기아 관계자는 "EV6 GT는 기아의 선도적인 EV 기술력의 총체"라며 "하이 퍼포먼스 드라이빙에 열광하는 요구를 반영한 고성능 모델로 이제까지 경험해보지 못한 주행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아는 EV6 GT를 시작으로 향후 출시하는 전기차에 고성능 버전인 GT 모델을 브랜드화해 운영할 계획이다.



기아 EV6 GT [기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