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아시아 여성 100번 넘게 때린 뉴욕 남성, '증오폭력' 유죄 인정

전예지 기자 입력 09.28.2022 01:14 PM 조회 6,111
용커스경찰국 유튜브 캡처
뉴욕주에서 60대 아시아계 여성을 무려 100차례 이상 구타한 40대 남성이 결국 증오범죄를 인정했다.

뉴욕주 웨스트체스터 카운티 지방검찰청은 올해 42살 용의자 타멜 에스코가 어제(27일) 증오범죄에 따른 1급 폭행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했다고 오늘(28일) 밝혔다.

에스코는 지난 3월 뉴욕시 북쪽 용커스의 한 아파트 현관에서 올해 67세 필리핀계 여성에게 인종차별적이고 성차별적인 욕설을 내뱉으면서 머리를 때리고 쓰러진 여성에게 100차례 이상 주먹질과 발길질을 퍼부은 혐의로 체포됐다.

당시 폭행으로 인해 피해 여성은 뇌출혈, 안면 골절, 머리와 얼굴 부위의 타박상과 열상 등 중상을 입고 치료를 받았다.

웨스트체스터 카운티 검찰은 지난 7월 에스코를 증오범죄에 따른 2급 살인미수와 폭행 등 혐의로 기소했다.

이번 유죄인정 합의에 대해 미리엄 로카 지검장은 충격적인 공격과 그 여파를 견뎌낸 용감한 희생자와 증오 폭력의 트라우마에 시달린 지역사회를 위한 정의를 이룬 것이라고 자평했다.

유죄를 인정함에 따라 에스코는 오는 11월 재판에서 17년 6개월의 징역형과 출소 후 5년간 관찰 처분을 받을 예정이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