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기아, 미국서 저가 브랜드는 옛말…웃돈 가장 많이 붙어 팔린다

연합뉴스 입력 09.28.2022 11:30 AM 수정 09.28.2022 04:25 PM 조회 825
실제 판매가격, 표시가격보다 평균 6% 높아
기아 SUV 텔루라이드 [기아 제공]
 

미국에서 한때 저가 브랜드로 인식됐던 기아[000270] 차량이 최근 품질과 디자인 등에서도 인정을 받으면서 표시 가격에 비해 '웃돈'이 가장 많이 붙어 팔리는 브랜드로 탈바꿈했다고 미 CNN 방송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자동차 정보사이트 에드먼즈의 분석 결과, 기아는 표시 가격보다 평균 약 6% 높은 실제 가격에 판매되고 있다. 이어 2위 그룹인 현대차, 일본 혼다, 영국 프리미엄 브랜드 랜드로버 등은 표시 가격보다 평균 약 4% 높은 가격에 팔리고 있다.

이처럼 실제 판매 가격이 표시 가격보다 높아진 것은 최근 차량 구매 수요는 넘치는 데 글로벌 부품 공급 차질로 생산은 감소하면서 딜러가 가격을 표시 가격보다 더 올려서 팔기 때문이다.

CNN은 이처럼 미국 시장에서 기아의 평가가 나아진 이유로 우선 가격 대비 품질이 좋다고 소비자들에게 인식돼 있다는 점을 꼽았다.

지금처럼 공급이 수요를 못 따라가는 시장에서는 딜러들이 이를 활용해 이익을 낼 수 있다는 것이다.

또 기아도 저가 제품이라는 인식에서 벗어나기 위해 꾸준히 노력해왔다.

기아 미국판매법인(KA)의 러셀 웨이저 마케팅 담당 부사장은 기아의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가 좋지 않다는 것은 아니지만 가성비를 강조해서 마케팅을 하지는 않고 있다고 밝혔다.

기아는 현재 차량의 '스포티함'이나 전기차(BEV)·하이브리드차(HEV)의 경우 기술 등 자동차의 디자인과 특성·품질 자체를 가지고 마케팅을 하고 있다고 그는 설명했다.

또 텔루라이드, 카니발 등 일부 기아 모델은 부품 부족 사태로 차량 생산이 차질을 빚기 전에도 이미 표시 가격보다 비싸게 팔렸으며, 현재 표시 가격 대비 평균 7% 이상 높은 가격을 받고 있다.

이 밖에 최근 유가 급등으로 소비자 관심이 에너지 효율이 높은 차종에 쏠리는 가운데 기아가 상대적으로 다수의 하이브리드차(HEV)·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PHEV)·전기차 라인업을 갖춘 점도 것도 기아가 비싸게 팔리는 이유라고 CNN은 설명했다.

스포티지 하이브리드·플러그인하이브리드, 쏘렌토 하이브리드의 경우 표시가격보다 8% 이상 높은 가격에 팔리고 있다.

미국 시장조사기관 JD파워의 자동차 소매담당 크리스 서튼 부사장은 기아 차량이 경쟁 차종에 비해 표시 가격이 낮기 때문에 고객이 조금 더 웃돈을 주고 구입한다고 해서 불쾌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