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애플, 아이폰14 예상 밖 수요 부진에 증산 계획 철회"

연합뉴스 입력 09.28.2022 11:22 AM 조회 732
이달 초 출시된 아이폰14 시리즈
애플이 신작 스마트폰인 아이폰14의 수요가 예상과 달리 부진을 보이자 아이폰14 증산 계획을 철회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8일 보도했다.

익명을 요구한 소식통은 애플이 부품 협력업체에 올해 하반기 아이폰14 제품군 600만대 추가 생산을 위한 부품 생산 계획의 취소를 통보했다고 블룸버그에 전했다.

애플은 다만, 지난여름 발표한 대로 지난해와 같은 수준인 아이폰 9천만대 생산 목표는 유지하기로 했다.

또 고가인 아이폰14 프로 모델의 수요가 기본 모델보다 강한 점을 고려해 일부 협력업체는 기본 모델 부품 생산 라인을 프로 모델 쪽으로 변경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미국 주가지수 선물은 이 소식이 전해진 후 하락세로 돌아섰다.

또 애플 반도체를 생산하는 세계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 업체인 대만 TSMC와 애플의 최대 협력업체인 폭스콘(훙하이<鴻海>정밀공업) 주가도 각각 2%대의 하락률을 나타냈다.

국내에서도 카메라 모듈 공급업체인 LG이노텍[011070]이 10.5% 급락 마감했다.

애플은 아이폰14 공개 때까지 수 주간 향후 예상 매출을 수정해 왔으며, 일부 협력업체는 7% 정도 증산에 대비했었다.

애플은 이 보도에 대한 확인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

세계 최대 휴대전화 시장인 중국의 경기가 둔화하면서 중국 내 휴대전화 제조업체들 뿐 아니라 애플도 판매에 영향을 받고 있다.

중국에서 아이폰14 제품군의 판매 개시 후 사흘간 판매 실적은 작년 아이폰13 때보다 11% 줄었다.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세계적으로 개인 전자기기 수요가 인플레이션(물가 상승)과 경기침체 우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등으로 위축되면서 올해 스마트폰 출하량은 작년보다 6.5% 정도 줄어든 12억7천만대가 될 것으로 전망됐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