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에너지 위기" 유럽인들, 중국산 전기담요 덮고 겨울 난다

연합뉴스 입력 09.27.2022 10:04 AM 조회 533
에너지 가격 급등에 프랑스 이어 독일도 전기·가스요금 상한제 준비
유럽의 겨울철 추위

러시아의 천연가스 공급 차단으로 올겨울 유럽에서 '에너지 대란' 위기감이 커지는 가운데 전기료 부담이 적은 중국산 전기담요의 유럽 판매량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중국 광둥성 선전 소재 전기담요 제조업체인 UTK 테크놀로지는 유럽에서 제품 구매 문의가 5배 늘어나는 등 이달 들어 수요가 전례 없는 수준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또 고객 대다수는 제품 긴급 배송을 요구하고 있으며, 다음 달 유럽에 1만 개 넘는 전기담요를 인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이 회사 대표는 설명했다. 이 업체는 납기를 맞추기 위해 최근 잔업을 이어가고 있다.

영국 유명 백화점 체인 존루이스도 올해 전기담요 매출이 전년 대비 67% 늘었고, 온라인상의 전기담요 검색은 470% 가까이 증가했다고 밝혔다.

또 전기담요가 온라인 쇼핑몰 아마존의 영국 내 가정·주방용품 베스트셀러 품목으로 오르기도 했다.

이에 따라 중국 가전협회(CHEAA)에 따르면 1∼7월 중국에서 유럽으로 전기담요 수출액은 3천340만달러(약 476억원)로, 지난해 연간 전체 수출액의 약 2배에 이르고 있다.

중국의 또 다른 전기담요 제조업체 청두 레인보우(차이훙) 가전그룹은 최근 이런 해외 수요가 매출에 큰 영향을 끼치지 못할 것이라고 공시했지만, 이날 중국 증시에서 상한가(10% 상승)를 찍기도 했다.

중국산 전기담요가 유럽에서 잘 팔리는 것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과 관련해 천연가스 공급을 중단, 유럽을 압박하고 있기 때문이다.

호주 에너지기업 에너지오스트레일리아에 따르면 전기담요는 방안 전체를 따뜻하게 하는 전기난로에 비해 에너지 사용량이 3분의 1도 안 되며, 이 때문에 전기담요를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전기담요 소매업체들은 이러한 상황을 예상하고 몇 달 전부터 제품 재고를 늘려왔다.

유럽에서 고물가와 금리 인상에 따른 경기후퇴 우려 속에 에너지 대란으로 난방 차질과 강추위까지 찾아올 경우 사회불안이 심각해질 수 있다는 우려 속에 유럽연합(EU)이 시도했던 러시아산 천연가스 가격 상한제 카드는 사실상 좌초한 상태다.

이에 따라 각국이 대책 마련에 부심 중인 가운데, 프랑스 정부는 내년 전기·가스요금 인상 폭을 15%로 제한했다.

또 독일은 EU 차원의 전기·가스요금 상한제 도입이 무산될 경우 자국 내 에너지 가격 상한제 실시를 준비 중이라고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전했다.

이는 에너지 가격 인상에 따른 가계·기업의 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것으로, 수주 내에 실시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