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손흥민 머리 쓴" 벤투호, 카메룬 제압…9월 모의고사서 1승1무

연합뉴스 입력 09.27.2022 09:53 AM 수정 09.27.2022 10:19 AM 조회 1,242
손흥민, 전반 35분 헤딩골로 1-0 승리 견인…A매치 2경기 연속골
1년 6개월만의 대표팀 복귀 이강인은 2경기 연속 벤치
선취골 주인공 손흥민

26일(현지시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한국 대 카메룬 축구 대표팀의 평가전에서 전반 손흥민이 선취골을 넣은 뒤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벤투호가 2022 카타르 월드컵 개막 전 '완전체'로 치른 마지막 모의고사에서 머리로 결승골을 터트린 주장 손흥민(토트넘)을 앞세워 아프리카 강호 카메룬을 눌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2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카메룬과 치른 친선경기에서 전반 35분 손흥민의 헤딩 결승 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황희찬(울버햄프턴)이 상대 왼쪽 측면에서 수비수 사이로 빼준 공을 김진수(전북)가 잡아 페널티지역 안 왼쪽에서 왼발슛으로 연결했고, 카메룬 골키퍼 앙드레 오나나가 몸을 던져 쳐냈다.

하지만 공은 멀리 가지 못했고, 골문 앞에 있던 손흥민이 수비진 사이에서 솟구쳐 올라 그대로 머리로 받아 넣었다. 이날 양 팀에서 나온 유일한 골이었다.

카타르 월드컵 본선 진출국들과 벌인 이번 두 차례 친선경기는 벤투호가 11월 개막하는 카타르 월드컵에 앞서 유럽파를 망라한 정예멤버로 치른 마지막 시험 무대였다.

대표팀은 11월 결전지 카타르로 떠나기 전 국내에서 출정식을 겸해 한 차례 더 평가전을 치를 계획이지만 이때는 유럽 리그가 시즌 중이라 국내 K리거 위주로 소집할 수밖에 없다.

이 때문에 손흥민, 황희찬, 김민재(나폴리) 등에게는 이날 카메룬전이 카타르 월드컵 개막 전에 벤투호에서 치른 마지막 실전이었다.

카메룬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38위로 한국(28위)보다 낮다. 역대 상대 전적에서도 한국이 이날 승리로 3승 2무로 무패를 이어갔다.

벤투 감독은 이날 손흥민을 최전방에 세웠고 2선에 황희찬, 정우영(프라이부르크), 이재성(마인츠)을 배치했다.

중원에서는 황인범(올림피아코스)과 코스타리카전에 교체 투입됐던 손준호(산둥 타이산)가 호흡을 맞추며 공수 연결 고리 구실을 했다.

포백은 김진수, 김민재, 권경원(감바 오사카), 김문환(전북)으로 꾸렸다.

한국은 전반 5분 만에 득점 기회를 잡았다. 손흥민이 페널티지역 오른쪽으로 파고들어 올린 크로스를 황희찬이 골 지역 왼쪽에서 헤딩으로 떨어뜨려 주자 정우영이 문전으로 쇄도하며 머리로 돌려놓았다. 그러나 골키퍼 선방에 걸렸다.

대표팀은 이후 공세를 이어갔으나 카메룬 수비벽을 좀처럼 뚫지 못했다.

전반 33분 손흥민의 코너킥에 이은 김진수의 헤딩 슛은 빗맞아 무위로 돌아갔다.

하지만 결국 손흥민의 한 방으로 균형을 무너뜨렸다.

전반을 앞선 채 마무리한 한국은 후반 시작하며 이재성을 빼고 그 자리에 권창훈(김천)을 투입했다.

후반 3분 김문환의 크로스가 정우영의 머리에 닿았지만, 골대를 벗어났다.

벤투 감독은 후반 16분 황희찬을 불러들이고 나상호(서울)를 집어넣었다. 이번에도 대형에 변함은 없었다.

이후 한국은 후반 27분 정우영과 손준호를 빼고 황의조(올림피아코스)와 정우영(알사드)을 투입해 전열을 가다듬었다.

후반 42분 상대 페널티지역 왼쪽 모서리에서 손흥민이 오른발로 감아 찬 프리킥이 골대 위 그물을 출렁이자 6만 관중이 탄식을 쏟아냈다. 그래도 승리는 한국의 몫이었다.

한편, 1년 6개월 만에 대표팀에 복귀했으나 코스타리카전에서 출전 기회를 얻지 못했던 이강인(마요르카)은 이날도 그라운드를 밟지 못하고 벤치에서 경기를 마쳤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