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올해 최대 산불 원인 또 전력회사?..당국, 조사 착수

이채원 기자 입력 09.26.2022 05:24 PM 조회 1,596
연방 정부가 올해 서부 지역에서 발생한 '모스키토 산불'(Mosquito fire)의 원인 조사에 착수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오늘(26일) 밝혔다.

지난 6일 CA주 플레이서 카운티에서 처음 목격된 이 산불은 올해 서부에서 발생한 가장 큰 산불이다. 

7만7천 에이커를 태우고 78개 건물을 집어삼켰지만, 아직 85%가량만이 진화된 상태다.

산림청은 이번 산불이 서부지역 최대 전력회사인 퍼시픽 가스 앤드 일렉트릭(PG&E)에 의해 발생했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

PG&E는 산림청이 산불이 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플레이서 카운티 현장에서 송전탑 하나를 제거했다고 회사 측이 밝혔다.

PG&E는 성명을 통해 회사는 조사에 협력하고 있으며 화재 원인에 대해 자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PG&E는 앞서 과거 산불에서 여러 차례 원인을 제공한 것으로 밝혀진 바 있다.

이번 조사에서 PG&E가 다시 산불 원인을 제공한 것으로 나오면 회사에 중대한 재정적 및 규제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망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