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부시 전 대통령 "한국은 미국의 훌륭한 교역상대…상호 혜택"

연합뉴스 입력 09.23.2022 09:29 AM 조회 444
코리아소사이어티 만찬서 '깜짝 연설'…"미국인도 한국 중요성 인식해야"
코리아소사이어티에서 연설하는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 (뉴욕=연합뉴스)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한미 친선 비영리단체 코리아소사이어티의 연례 만찬에 깜짝 참석해 한미 관계의 중요성에 대해 역설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의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제65회 연례 만찬에 참석했다.

한국과의 개인적인 인연을 소개한 부시 전 대통령은 "미국 국민은 한국이 미국의 훌륭한 교역 상대라는 것을 정확하게 이해할 필요가 있다"며 "한미는 상호 이익이 되는 교역 관계를 통해 각자 이익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부시 전 대통령의 발언은 자신의 재임 시절인 2007년 타결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의 성과를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자신이 한미관계를 발전시켰다고 자평한 뒤 한미관계 발전이 미국의 국익에 맞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미국 국민은 극동지역의 평화를 지키기 위해서도 한국이 전략적으로 중요한 부분이라는 점도 알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2009년 퇴임 후 텍사스에 거주하는 부시 전 대통령이 뉴욕에서 열린 코리아소사이어티 만찬에 참석한 것은 이날 '밴 플리트상'을 받은 류진 풍산그룹 회장과의 개인적인 인연 때문으로 알려졌다.

류 전 회장은 부시 전 대통령의 선친인 조지 H.W.부시 전 대통령 때부터 친분을 맺었고, 2001년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의 취임식에도 직접 참석했다.

류 회장이 받은 밴 플리트상은 미8군 사령관으로 한국전쟁에 참여한 뒤 1957년 코리아소사이어티를 창립한 제임스 밴 플리트 장군을 기리기 위해 1995년 제정한 상이다. 



류진 풍산그룹 회장 [코리아소사이어티 제공]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