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11월 중간선거 앞두고 구글검색서 '이민'이 '낙태' 추월

김신우 기자 입력 09.22.2022 10:59 AM 수정 09.22.2022 11:01 AM 조회 2,565
11월 중간선거가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미국 내 구글 검색량에서 이민·국경 문제가 낙태 이슈를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는 지난 5월23일~8월8일 및 9월8일~20일 구글 트렌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9월12일 주 검색량에서 국경·이민 문제가 10위, 인플레이션은 15위, 낙태는 18위를 각각 차지했다고 오늘 (22일) 보도했다.

낙태 이슈는 연방 대법원이 연방 차원의 낙태권을 인정한 '로 대 웨이드' 판결을 폐기한 6월 말 직후 인터넷에서 검색이 급증하면서 일자리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그러나 텍사스 등 일부 주에서 낙태 금지법이 자동 시행됐던 8월 중순을 제외하고는 계속 관심도가 떨어지는 모습이다.

반면 국경·이민 문제는 최근 지속해서 관심도가 상승하는 모습이다.

이는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에 이어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가 바이든 정부의 이민 정책에 항의하는 차원에서 남부 지역 불법 이민자를 민주당이 선출직을 맡은 북부 지역으로 보내면서 촉발된 논란 때문으로 분석된다.

현재까지 모두 1만3천여명의 불법 이민자들이 워싱턴 DC, 뉴욕, 시카고 등으로 보내진 것으로 추정된 가운데 일부는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관저로 이송되고 민주당이 이를 인권 유린으로 비판하면서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공화당 차기 대선주자 중 한 명인 디샌티스 주지사는 불법 이민자 이송을 계속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서 11월 중간선거에 미칠 영향이 주목된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