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중국, 50년·18년 버틸 석탄·석유 있어도 수입 혈안

연합뉴스 입력 09.22.2022 09:28 AM 조회 259
중국 석탄 발전소
 중국은 앞으로 50년과 18년을 버틸 석탄과 석유 매장량을 보유하고도 수입에 열중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1일 보도했다.

중국 자연자원부에 따르면 자국 내 석탄 매장량은 2천80억t으로 파악됐으며, 이는 중국이 50년을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중국의 석유 매장량은 37억t으로 연간 2억t가량 시추 되는 점을 고려할 때 18년 정도 쓸 수 있다. 천연가스의 경우 6조3천390억㎥로 30년 사용할 수 있다.
그렇지만 중국은 석유와 가스 대부분을 수입에 의존하며, 석탄 자급률은 10% 수준이라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그러면서도 중국은 쓰촨성, 신장, 네이멍구, 발해만 등지에서 신규 석유·가스 탐사에 주력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올해 탐사비용으로 지난해보다 13% 증가한 800억위안(약 15조8천800억원)을 책정했다고 덧붙였다.

이런 가운데 중국은 올해 '제로 코로나' 정책에 따른 도시 부분·전면 봉쇄 조치 등으로 경기 침체가 이어져 에너지 소비가 크게 줄어든 상황에서도 러시아산 에너지 수입을 크게 늘렸다.

지난 2월 24일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에 대해 미국과 유럽연합이 제재에 나섬으로써 러시아산 에너지가 대폭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되자 이를 집중적으로 매입한 것이다.

중국 해관총서(세관 격)에 따르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직후인 3월부터 8월까지 중국의 러시아산 석유·석유제품·가스·석탄 수입액은 총 440억달러(약 62조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4% 늘었다.

중국은 자국 내 소비 감소로 러시아산 액화천연가스(LNG)가 남아돌자, 러시아와의 갈등으로 LNG 공급난을 겪고 있는 유럽 등지로 재판매하고 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