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첫 골은 내가 먼저!…손흥민 vs 황희찬 "주말 코리안 더비"

연합뉴스 입력 08.18.2022 09:47 AM 수정 08.18.2022 10:40 AM 조회 2,663
20일 저녁 토트넘-울버햄프턴 EPL 맞대결
울버햄프턴전 출격할 손흥민

'시즌 마수걸이 득점은 내가 먼저!'
손흥민(30·토트넘)과 황희찬(26·울버햄프턴)이 '코리안 더비'에서 시즌 첫 골을 정조준한다.

토트넘과 울버햄프턴은 19일(현지시간) 오후 8시 30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2022-20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를 치른다.

EPL 무대를 누비는 두 한국인 공격수, 토트넘 손흥민과 울버햄프턴 황희찬이 맞대결을 펼칠 전망이어서 한국 팬들의 관심이 뜨겁다.

두 선수 모두 올 시즌 득점 없이 도움만 1개씩 올려 '시즌 1호골' 신고를 향한 의지가 크다. 둘 중 누가 먼저 득점에 성공할지가 최대 관전 포인트인 이유다.

손흥민과 황희찬이 '코리안 더비'를 펼치는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황희찬이 지난 시즌 울버햄프턴에 입단한 가운데, 지난해 9월 리그컵 32강전에서 둘의 첫 대결이 성사됐다. 둘은 EPL에서는 올해 2월 25라운드에서 처음 맞붙었다.
 

첼시의 집중 수비에 고전한 손흥민
앞선 두 차례 맞대결에서는 둘 다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했다.

현재 팀 분위기는 토트넘이 낫다.

개막전에서 사우샘프턴을 상대로 시원하게 4-1 승리를 거둔 토트넘은, 런던 라이벌 첼시와 2라운드에서는 극적인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활동량을 뽐낸 히샤를리송, 정교한 킥력을 자랑한 이반 페리시치 등 이적생들의 활약이 돋보이는 시즌 초반이다.

손흥민의 '짝꿍'이자 잉글랜드의 '왕'인 해리 케인은 첼시전 후반 추가시간 동점골로 마수걸이 득점에 성공했다.

첼시전에서 기대에 못 미치는 경기력을 보인 손흥민이 이번 울버햄프턴전에서 득점포를 가동한다면 토트넘에 금상첨화가 될 터다.
 

울버햄프턴의 '황소' 황희찬
지난 시즌 EPL 공동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을 향한 다른 팀들의 견제가 부쩍 심해졌다.

손흥민과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이 어떻게 문제를 풀어갈지 주목된다.

개막 1무 1패를 기록 중인 울버햄프턴은 분위기 반전에 도전한다.

울버햄프턴은 골 결정력 부족과 수비 실수 탓에 승리를 수확하지 못했다.

황희찬은 두 경기 연속 선발 출전해 좋은 움직임을 보였으나 팀 공격의 전체적인 완성도가 아직 덜 여문 느낌이다.

무릎 부상으로 결장 중인 스트라이커 라울 히메네스의 빈자리가 아쉽다.

다만, 아다마 트라오레, 곤살루 게드스 등 다른 공격수들도 토트넘 같은 강팀을 상대로 언제든 '한 방'을 터뜨릴 수 있는 실력을 갖췄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