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상하이 경기 부양 위해 1천900억원 규모 소비쿠폰 지원

연합뉴스 입력 08.18.2022 09:33 AM 수정 08.18.2022 09:56 AM 조회 591
상하이 소비쿠폰 홍보 일러스트[텐센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봉쇄로 경제 충격이 컸던 중국 상하이가 경기 부양을 위해 1천900억원 규모의 소비쿠폰 지원에 나섰다고 중국신문망 등 현지 언론이 1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상하이시는 오는 11월까지 3개월간 3차례에 걸쳐 만 18세 이상 상하이 거주자에게 총 10억위안(약 1천940억원) 규모의 전자 소비쿠폰을 지원하기로 했다.

쿠폰은 즈푸바오, 웨이신, 윈산푸 등 결제 플랫폼으로 접수해 추첨을 통해 당첨자를 가려 지급된다.

1차로 이달 20∼22일 신청받아 26일 당첨자를 선정, 25위안(약 4천800원)짜리 2장과 50위안(약 9천700원)짜리 1장 등 3장의 쿠폰을 준다.

쿠폰은 외식이나 소매품, 문화여행 상품 구매에 사용할 수 있으며 받고 20일 이내에 사용해야 한다.

50위안 쿠폰은 100위안 이상, 25위안 쿠폰은 50위안 이상 소비할 때 사용할 수 있다.

상하이시 상무위원회의 류민 부주임은 "소비 회복과 경제 성장 촉진을 위한 조처"라며 "가전제품 교체나 자동차 구매 보조금 지원 등 경기 부양을 위한 다양한 시책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구 2천500만 명인 중국 '경제수도' 상하이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지난 3월 말부터 두 달가량 도시가 전면 봉쇄돼 생산시설 조업이 중단되고 주민 외출이 금지됐다.

이에 따른 경제적 충격으로 2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13.5%를 기록, 중국 31개 성급 행정구역 중 가장 낮았다.

올해 상반기 중국의 가계 은행예금이 사상 최대 증가 폭인 13% 늘어 10조3천억 위안(약 1천981조8천억 원)을 기록하는 등 경기 침체를 실감한 중국인들이 지출을 줄이고 저축을 늘려 소비가 위축됐다.

 

중국 소비쿠폰 일러스트[텐센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앞서 지난 4월 베이징시와 저장성 닝보시가 각각 3억 위안(약 581억 원), 선전시는 5억 위안(약 969억 원)의 소비쿠폰을 발행, 소비 진작에 나섰다.

그러나 인구와 비교해 지방 정부들이 발행하는 소비쿠폰 규모가 턱없이 작아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분석도 나온다.

러우지웨이 전 중국 재정부장과 야오양 베이징대 국가발전연구원장을 비롯한 경제학자들은 코로나19로 침체한 경기 부양과 소비 활성화를 위해 저소득층에 의미 있는 규모의 현금을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