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중국의 대만 경제보복 영향 미미…반도체는 보복 가능성 희박"

연합뉴스 입력 08.17.2022 09:44 AM 수정 08.17.2022 09:45 AM 조회 379
"중국, 대만산 반도체 대체재 찾기 어려울 것"
대만 TSMC 로고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을 계기로 중국이 대만에 대한 경제보복 조치를 내놨지만, 핵심 산업인 반도체의 경우 오히려 중국의 대만 의존도가 높은 만큼 보복 가능성이 작다는 평가가 나온다.

16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과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최근 대만산 감귤류와 일부 해산물 수입을 금지했다. 또 대만산 과자와 음료 등 일부 가공식품 수입을 막는 한편, 대만으로의 천연모래 수출을 금지했다.

하지만 이러한 조치가 대만의 국내총생산(GDP)에 끼칠 영향은 1%가 되지 않을 정도로 미미하다.

이는 중국이 자국 산업에 대한 피해를 원치 않기 때문이며, 향후 추가 보복이 나오더라도 규모가 큰 반도체 등이 포함될 가능성은 거의 생각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지난해 컨설팅업체 보스턴컨설팅그룹(BCG)의 보고서에 따르면 세계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 기업 TSMC가 소재한 대만은 전 세계 최첨단 반도체 제조 능력의 9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반면 TSMC 매출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10% 정도에 불과하다.

올 상반기 중국이 대만에서 수입한 집적회로(IC)는 전년 동기 대비 15% 넘게 늘어난 794억달러(약 104조원)어치에 이르렀다.

DBS그룹의 마톄잉 이코노미스트는 "세계 반도체 공급에서 대만의 역할은 지배적"이라면서 "중국이 대만산 반도체 수입을 금지할 경우 대체재를 찾기가 매우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미 금융업체 서스퀘하나의 메디 호세이니 애널리스트 역시 반도체업계에서 TSMC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대만의 TSMC 공장이 가동 못 할 경우 세계 경제 성장은 코로나19 때보다 더 둔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이 반도체 산업 육성을 위해 막대한 투자를 했지만 '중국판 TSMC'로 불리는 SMIC(中芯國際·중신궈지)가 TSMC의 10년 전 수준을 따라잡는 데만 15년이 걸렸다고 지적했다.

반도체 분야 외에도 아이폰 조립업체 폭스콘(훙하이<鴻海>정밀공업) 등 중국에 투자한 대만 기업을 제재할 수도 있겠지만, 이 경우 해당 기업이 진출한 중국 지역경제에도 타격이 불가피하다.

또 대규모 군사훈련으로 대만해협 등을 통한 물류를 방해할 수 있겠으나, 이 경우 중국 측 물류도 악영향을 감당해야 한다.

다만 블룸버그는 대만의 전체 수출액에서 중국과 홍콩의 비중이 약 40%인 만큼 중국이 다른 보복 수단을 보유하고 있다고 봤다.

대만의 대중국 의존도가 높은 반면 중국은 대체재를 구할 수 있는 분야로 목재·신발·모자 등이 거론된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대만 목재의 약 20%가 중국으로 수출되지만, 중국의 전체 목재 수입에서 대만의 비중은 0.1% 정도에 불과하다.

이러한 가운데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3연임 결정을 앞두고 권력 기반 강화에 나서면서, 올해 하반기에 대만에 대한 추가 무역 보복 조치가 나올 가능성이 일각에서 제기된다고 블룸버그는 덧붙였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