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커미셔너 역할 우즈, LIV에 맞서 PGA 투어 선수들과 긴급 회동

연합뉴스 입력 08.17.2022 09:33 AM 조회 581
타이거 우즈
"우즈가 새 커미셔너가 됐다고 들었습니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선수인 패트릭 캔틀레이(미국)가 한 농담이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PGA 투어 주요 선수들을 불러 모아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의 후원을 받는 LIV 골프 인비테이셔널 시리즈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17일 "우즈가 미국 델라웨어주 윌밍턴에 도착해 PGA 투어 BMW 챔피언십 출전을 앞둔 주요 선수들과 회동했다"며 "저스틴 토머스, 로리 매킬로이, 조던 스피드 등 투어의 스타급 선수 약 20명이 참석했다"고 보도했다.

우즈는 18일 윌밍턴에서 개막하는 BMW 챔피언십 출전 자격이 없지만 긴급회의를 위해 리키 파울러(미국)와 함께 자택이 있는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윌밍턴으로 이동했다.

파울러 역시 BMW 챔피언십 출전 자격이 없다.

우즈와 투어 정상급 선수들이 2021-2022시즌 플레이오프 2차전 개막을 앞두고 급히 모인 이유는 역시 LIV 골프 인비테이셔널 시리즈에 대항하기 위해서다.

올해 6월 개막전을 치른 LIV 골프 인비테이셔널 시리즈는 사우디아라비아 '오일 머니'를 앞세워 필 미컬슨, 더스틴 존슨(이상 미국),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 등을 PGA 투어에서 빼갔다.

여기에 올해 디오픈 우승자 캐머런 스미스(호주)의 LIV 이적설이 계속 나도는 등 PGA 투어는 LIV 시리즈의 선수 빼내기에 어수선한 분위기다.

회동의 내용은 자세히 알려지지 않았으나 회의에 참석한 한 선수는 ESPN에 "톱 랭커들의 (LIV 시리즈에 대한) 의견이 같다는 사실을 확인한 좋은 자리였다"고 전했다.

회의는 대회장 밖의 한 호텔에서 열렸으며 약 3시간 30분 정도 이어졌다.

회의에 참석한 선수들은 제이 모너핸 PGA 투어 커미셔너에게 자신들의 의견을 전달할 예정이다.

우즈 역시 LIV 시리즈로부터 7억∼8억 달러 조건에 영입 제안을 받았으나 이를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7억 달러는 한국 돈으로 9천170억원 정도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