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하버드대, 가난한 MBA 학생에 전액 장학금 지급

김나연 기자 입력 08.17.2022 12:39 AM 조회 2,802
하버드 경영대학원(HBS)이 가난한 학생에게는 경영학석사(MBA) 과정 수업료를 받지 않겠다고 발표했다.

올가을 학기부터 재학생 중 10%에 해당하는 '재정 지원 필요 학생'은 한해 약 1억원, MBA 과정 2년간 총 2억원의 학비 전액을 장학금으로 받는다.

HBS는 어제(16일) 저소득층 학생이 등록금과 수업료 전액을 충당할 수 있도록 장학금 체계를 정비했다고 밝혔다.

전세계 다양한 사회경제적 배경과 관심사를 가진 유능한 지원자를 대상으로 MBA 이수 기회를 폭넓게 제공한다는 취지다.

재정 도움이 절실한 학생으로 분류되면 MBA 2년 과정 동안 매년 장학금 7만6천달러를 받는다. 

기숙사 이용과 생활에 필요한 3만5천달러는 학생이 부담해야 한다.

HBS는 재학생의 약 10%인 200여명이 이런 전액 장학금을 받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HBS는 중산층 학생에 대한 장학금 지원도 늘리기로 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상당수의 유수 MBA 과정이 주로 학업성적을 바탕으로 장학금을 주고 지원자 상당수도 대출금과 보조금을 끌어모아 학비를 충당하는 게 일반적인 만큼 HBS가 가정형편을 고려해 전액 장학금을 지원하는 건 이례적이라고 평가했다.

HBS는 경영대학원으로서는 드물게 국내외 학생의 소득, 자산, 사회경제적 배경, 학자금 부채 등 가정형편 등을 두루 고려해 장학금을 제공해왔다.

HBS는 졸업생 등이 후배 지원을 위해 설립한 750여개의 기금과 기부금을 기반으로 장학금을 주고 있는데, 연간 장학금 예산이 4천500만달러를 넘을 정도로 자금력이 탄탄하다.

현재 HBS 학생의 50% 정도는 가정형편을 참작하는 장학금을 받고 있다.

이 명목으로 2021~2022년에 수여된 장학금은 1인당 평균 4만2천달러에 달했다.

HBS는 학생의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2019년부터 등록금을 동결했고, 그보다 앞선 2018년에는 저소득층 학생이 MBA를 이수할 때 부양가족에 지원금을 제공하는 '포워드 펠로십'을 만들기도 했다.

스리칸트 다타르 HBS 학장은 하버드 경영대학원은 가장 재능 있는 미래 지도자가 자신의 잠재력을 실현하기 위해 올 수 있는 곳이 되어야 한다며 그들의 앞길을 가로막는 재정 장벽을 제거하고 부채 부담을 덜어줘서 세상을 바꾸는 지도자가 되는 데 집중할 수 있도록 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