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상반기 보수 32억5천만원…작년과 동일

연합뉴스 입력 08.16.2022 09:51 AM 조회 347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현대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올해 상반기 계열사로부터 32억5천만원의 보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각사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대표이사 회장인 정 회장은 현대차[005380]에서 급여 20억원을, 현대모비스[012330]에서 12억5천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32억5천만원은 정 회장이 지난해 상반기 받은 보수와 같은 금액이다.

정 회장은 현대차그룹 계열사 가운데 현대모비스와 현대차 등 두 군데에서 급여를 받는다. 기아에서도 등기임원을 맡고 있지만, 기아에서는 보수를 받지 않는다.

현대차는 "임원임금 책정 기준 등 내부 기준을 토대로 직무·직급(회장), 근속기간, 리더십, 전문성, 회사기여도, 인재 육성 등을 종합적으로 반영했다"며 "총급여를 40억원으로 결정하고 1~6월 20억원을 지급했다"고 설명했다.

현대차 보수 5억원 이상 상위 5명에는 정 회장 이외에도 영업직 직원인 양병일 영업부장이 이름을 올렸다. 양 부장은 상반기 7억7천6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등기임원 중 현 대표이사인 장재훈 사장은 5억6천800만원의 보수를 수령했다.

현대차 직원 수는 기간제 근로자를 포함해 남성 6만6천254명, 여성 4천419명 등 7만673명이다.

1인 평균 급여액은 남성 4천300만원, 여성 3천600만원 등 4천300만원이었다.

한편 송호성 기아[000270] 사장은 5억5천900만원, 조성환 현대모비스 사장은 5억8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