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법무부 "트럼프 수색영장 공개 청구"…트럼프 "당장 공개"

박현경 기자 입력 08.12.2022 04:15 AM 조회 3,977
조 바이든 행정부는 어제(11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자택에 대한 연방수사국 FBI의 압수수색 사실을 공식 확인했다.

그러면서 직전 대통령에 대한 이러한 전례 없는 강제 수사에 대해 상당한 근거가 있다고 강조했다.

정치적 의도가 깔린 '표적 수사'가 아니라는 것이다.

메릭 갈런드 법무부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FBI가 8일 트럼프 전 대통령의 플로리다주 마러라고 리조트 내 자택을 압수수색했다고 확인했다.

이어 압수수색 영장 신청을 자신이 직접 승인했고 연방법원에서도 이를 받아들여 영장을 발부했다며 '정치적 수사'라고 반발하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주장을 반박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작년 1월 퇴임하면서 백악관의 기밀자료 상당수를 무단 반출한 혐의로 연방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다.

1·6 의사당 난입 사태를 조사 중인 미 하원 특별위원회는 조사 과정에 트럼프 전 대통령의 기록물 일부가 훼손되고, 일부는 마러라고로 반출된 사실을 확인했다. 반출 자료에는 '국가기밀'로 표시된 문서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갈런드 장관의 회견 직후 성명을 내고 법무부에 완전히 협조적이었음에도 영장이 발부돼 압수수색이 진행됐다고 또다시 불만을 표했다.

이어 자신의 소셜미디어 '트루스소셜'을 통해 "마러라고 압수수색 영장과 관련 서류를 즉각 공개하라"고 정면으로 응수했다.

이어 "비미국적이고, 부당하고, 불필요한 마러라고 사저 침입과 관련한 문서 공개에 반대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