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젤렌스키 "러시아 달아날 때 됐다.. 점령지 주민 탈출하라"

김나연 기자 입력 08.11.2022 12:45 AM 조회 5,666
Credit: 우크라이나 대통령실 제공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러시아 점령지 주민에게 알린다며 점령군이 무슨 약속을 하든 유일한 길은 탈출뿐이라고 현지시간 10일 말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대국민 연설에서 러시아군은 벌써 헤르손을 비롯한 남부 지역에서 달아날 때가 왔다고 느끼고 있다면서 이처럼 밝혔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러시아군이 하르키우와 돈바스, 크림 지역에서도 달아날 때가 올 것이라며 이를 위해 도울 수 있다면 도와달라며 적에 대한 정보가 있다면 안전한 방법으로 우리 정보당국에 알려달라고 요청했다.

또 점령군을 돕거나 침략을 정당화하는 사람이 있다면 이 또한 우리에게 전해달라고 덧붙였다.

최근 우크라이나는 헤르손 수복을 위해 남부 전선에서 러시아군에 대한 공세를 강화하고 있으며, 러시아는 방어를 강화하는 한편 점령지의 러시아 완전 편입을 위한 주민투표 준비를 서두르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나온 젤렌스키 대통령의 이번 발언은 러시아의 영토 편입 시도를 늦추는 한편 헤르손 공세에서 자국민 피해를 줄이고 정보전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또한 홀로 점령지에 남겨진 사람들을 도와달라며 그들을 지원하고 그들에게 자유 영토로 달아날 수 있다고 알려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침략자는 우리 국민을 인간 방패로 사용하고 있다며 우크라이나는 우리의 모든 것을 되찾고 가능한 한 많은 사람의 생명을 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무기, 군사기술 및 재정 지원이 더 많아질수록 우크라이나와 유럽의 평화와 안정 회복이 빨라질 것이라며 서방의 적극적인 지원을 거듭 요청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