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올해, '지구가 가장 더웠던 7월' 가운데 톱3"

전예지 기자 입력 08.09.2022 10:24 AM 수정 08.09.2022 10:25 AM 조회 2,953
올해(2022년)가 지구의 7월 기온이 가장 높았던 3개 해 가운데 하나로 기록됐다고 세계기상기구(WMO)가 오늘(9일) 밝혔다.

클레어 눌리스 WMO 대변인은 지난달(7월) 지구의 기온은 평균보다 0.5도 가까이 높았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WMO가 지목한 '7월에 지구가 가장 더웠던 해'는 2016년과 2019년, 그리고 올해다.

눌리스 대변인은 3개 해 사이의 격차가 너무 작아서 '가장 더웠던 3개 해'로 소개한 것이라며 굳이 따지면 올해 7월이 2019년 같은 달보다 약간 덜 더웠고, 2016년 7월보다는 조금 더 기온이 높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올해 여름에 유럽에서 폭염과 극심한 가뭄이 발생했고, 일부 국가에서는 강수량 최저 기록이 깨지기도 했다고 언급했다.

이런 상황에서도 올해 7월 기온이 2016년 및 2019년 수치를 크게 상회하지 못한 것은 인도양 서부와 중앙아시아, 호주 지역의 7월 기온이 올해 평균 이하로 떨어졌기 때문이라고 WMO는 덧붙였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