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비무장 20대 흑인 사살한 백인부자, 증오범죄로 무기징역

전예지 기자 입력 08.08.2022 02:03 PM 조회 4,431
주법원서 이미 살인혐의 유죄선고 …"희생자에 죄송" 사과 불구 중형
조지아주에서 조깅하던 흑인 청년을 쫓아가 총으로 살해한 백인 부자에게 주 법원에 이어 연방법원도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연방법원 조지아지원은 오늘(8일) 증오범죄 및 불법무기 소지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올해 66살 그레고리 맥마이클과 올해 35살 아들 트래비스에 대해 유죄를 인정해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연방 교도소에는 가석방이 없기 때문에 이들 부자는 평생을 감옥에서 보내게 된다.

이들 부자는 앞서 지난 1월 조지아주 글린 카운티 법원에서 살인혐의에 대해 유죄가 인정돼 가석방 없는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바 있다.

이들은 지난 2020년 2월 25세 흑인 청년 아머드 아버리를 연쇄 절도사건 연루자로 의심하고 트럭으로 5분간 추격한 뒤 총으로 쏴 살해한 혐의다.

그러나 아버리는 단순히 조깅을 하고 있었던 것뿐이었으며, 범죄에 연루됐다는 증거는 발견되지 않았다.

이들 부자는 사건 발생 70여 일이 지나도록 체포되지 않았으나, 총격 현장을 촬영한 동영상이 뒤늦게 공개되면서 범죄가 드러나 국민들의 공분을 샀다.

특히 아버리의 죽음은 같은 해 발생했던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건과 맞물려 전역에 인종차별 반대 시위가 확산하는 계기가 됐다.

피고인 그레고리 맥마이클은 선고에 앞서 아버리의 유족들에게 내가 어떤 말을 해도 여러분이 겪은 슬픔을 치유하지 못할 것이라며 그날 일어난 일은 악의적으로 그런 것이 아니었다고 사과했다.

아버리의 유족은 맥마이클 부자의 사과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아버리의 어머니인 완다 쿠퍼 존스는 그레그 맥마이클에게 당신은 감옥을 통해서라도 아들과 연락할 수 있지만, 내 아들은 영원히 돌아오지 않는다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