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LPGA]전인지, AIG 여자오픈 4차 연장 끝에 준우승 .. 우승은 부하이

이황 기자 입력 08.07.2022 05:56 PM 조회 2,588
전인지가 미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AIG 여자오픈에서 연장 접전 끝에 준우승했다.

전인지는 오늘(7일) 영국 스코틀랜드 이스트로디언의 뮤어필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2개로 1언더파 70타를 쳤다.

최종 합계 10언더파 274타를 기록한 전인지는 애슐리 부하이와 18번 홀에서 4차 연장까지 치른 끝에 분패했다.

3라운드까지 선두 부하이에 5타 뒤진 2위였던 전인지는 이날 15번 홀까지도 부하이에 3타 차 2위였으나 부하이가 15번 홀에서 트리플보기로 3타를 잃은 틈을 타 공동 선두가 됐다.

그러나 연장 네 번째 홀 전인지의 티샷이 벙커로 향하면서 승부의 추가 부하이 쪽으로 기울었다.

결국 여기서 부하이가 파를 지켰고, 전인지의 약 8m 파 퍼트가 짧아 '백주의 결투'가 끝났다.

올해 6월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에서 우승, 메이저 통산 3승을 거둔 전인지는 시즌 메이저 2승과 '커리어 그랜드 슬램 달성' 일보 직전에서 분루를 삼켰다.

레이디스유러피언 투어LET에서 3승이 있었지만 LPGA 투어에서는 우승이 없던 부하이는 LPGA 투어와 LET가 공동 주관한 이 대회를 제패하며 우승 상금 109만5천 달러를 받았다.

남편인 데이비드 부하이가 LPGA 투어 이정은의 캐디로 활동 중이다. 

3타 차 선두였던 부하이는 15번 홀에서 티샷이 벙커에 들어갔고, 벙커에서 꺼낸 공은 긴 러프에 빠졌다.

러프가 워낙 깊어 세 번째 샷도 인근 러프까지만 이동하는 등 고전 끝에 이 홀에서만 3타를 잃어 전인지에게 공동 선두를 허용했다.

18번 홀에서만 진행된 연장에서는 3차 연장까지 두 선수는 파, 보기, 파로 비겼고 마침내 4차 연장에서 승부가 갈렸다.

전인지의 티샷이 벙커로 향했고, 벙커에서 공을 꺼냈으나 부하이가 두 번째 샷을 하기 전에 전인지가 세 번째 샷부터 했을 정도로 거리가 많이 남았다.

부하이의 두 번째 샷이 그린 주위 벙커로 들어가 5차 연장이 성사되는 듯했지만 부하이가 벙커샷으로 공을 홀 바로 앞으로 보내 8m 정도 파 퍼트를 남긴 전인지의 부담이 커졌다.

부하이는 이번 시즌 LPGA 투어 샌드 세이브율 68.5%로 1위를 달릴 정도로 벙커에 강한 선수다.

결국 전인지는 파를 챙기지 못했고, 파를 지킨 부하이에게 우승 트로피를 내줘야 했다.

올해 US여자오픈 우승자 이민지는 이번 시즌 5개 메이저 대회 성적을 합산해 순위를 정하는 안니카 어워드 수상자가 됐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