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연준 이사, 3연속 자이언트스텝 논의 지지 .. 물가 잡힐 때까지

이황 기자 입력 08.07.2022 08:06 AM 수정 08.07.2022 08:08 AM 조회 2,687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에서 금리를 0.75%포인트 인상하는 자이언트 스텝 3차례 연속 가능성을 포함한 매파적 발언이 쏟아지고 있다.

미셸 보먼 연준 이사는 지난 6일 콜로라도주에서 캔자스은행협회 주최로 열린 행사 연설을 통해 물가상승률이 꾸준하고 의미 있고 지속적인 방식으로 하락하는 것을 볼 때까지는 직전과 비슷한 규모의 금리인상을 논의 대상에 올려야 한다는 것이 내 견해라고 말했다.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지난 6∼7월 연속으로 0.75%포인트의 기준금리 인상을 단행했다는 점에서 이러한 언급은 9월 FOMC에서도 같은 수준의 금리인상에 무게를 둔 것으로 해석된다.

보먼 이사는 인플레이션이 확실히 진정될 때까지 계속 큰 폭의 금리인상이 필요하다면서 아직은 물가상승률이 정점을 찍었다는 관측을 뒷받침할 만한 구체적인 근거를 거의 보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식료품, 주택, 연료, 자동차 등 생필품에 대해서는 내년에도 높은 물가상승률이 이어질 위험이 크다고 경고했다.

그는 시장 전망을 크게 상회한 7월 일자리 지표를 가리켜 강한 노동시장의 위협은 초과 인플레이션이라며 계속될 경우 경제가 더 둔화하고, 우리가 1970년대에 경험했던 것처럼 고물가와 맞물려 약한 경제가 장기화할 위험이 있다고 우려했다.

따라서 연준은 물가상승률을 낮추겠다는 약속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고 보먼 이사는 강조했다.

보먼 이사의 이번 연설은 7월 FOMC 정례회의 이후 연준 이사회에서 나온 첫 공개 언급이라고 CNBC방송이 전했다.

특히 지난주 지역 연방준비은행 총재들의 발언과 비슷한 맥락이어서 연준의 매파적 스탠스를 재확인한 것으로 평가된다.

지난 2일 연준 내 비둘기파 인사로 꼽히던 찰스 에번스 시카고 연은 총재마저 0.75%포인트도 괜찮다며 추가 자이언트 스텝의 여지를 열어놓은 데 이어 3일 대표적인 매파 인사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은 총재는 연내 총 1.5%포인트의 추가 금리인상을 촉구했다.

연준 고위 인사들의 매파적 발언이 잇따르자 시장의 관측도 달라졌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 금리선물 시장에서 9월 0.75%포인트 금리인상 확률이 68%로 0.5%포인트 확률(32%)을 두 배 이상 앞섰다.

다만 9월 FOMC 정례회의까지 두 번의 물가 지표와 한 번의 고용 지표 발표가 더 남았다는 점에서 9월 자이언트 스텝 가능성을 속단할 수는 없다.

회의 전까지 나오는 데이터에 기반해 금리를 결정하겠다는 것이 연준의 기본적인 입장이기 때문이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