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머스크의 '비밀연애`.. 쌍둥이도 낳은 그녀는 누구?

김나연 기자 입력 07.06.2022 10:42 PM 조회 6,757
첫 번째 사진: 일론 머스크와 뉴럴링크 임원 시본 질리스
두 번째 사진: 최근 아들 4명과 함께 교황을 만난 일론 머스크
Credit: Twitter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15살 연하 30대 회사 임원과 비밀 연애를 하고 이 임원과 사이에서 쌍둥이까지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 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오늘(6일) 텍사스주 법원 문서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머스크가 비밀리에 교제한 여성은 자신이 설립한 뇌신경과학 스타트업 뉴럴링크의 임원인 올해 36살 시본 질리스다.

두 사람은 지난해 11월 쌍둥이를 얻었고 올해 4월 아이들 이름 변경을 신청해 한 달 뒤 법원의 허가를 받아냈다.

개명 요청은 머스크라는 아버지 성을 유지하면서 아이들 중간 이름에 엄마의 성인 질리스를 쓸 수 있도록 해달라는 내용이었다.

머스크가 회사 임원 질리스와 만났다는 사실이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구인·구직 소셜미디어 링크드인에 공개된 경력에 따르면 질리스는 뉴럴링크에서 운영 이사 겸 특별 프로텍트 책임자를 맡고 있다.

질리스는 2015년 인공지능(AI) 전문가 자격으로 머스크를 처음 만났고, 2017∼2019년 테슬라의 AI 프로젝트 책임자로 일했다.

인사이더는 머스크가 소셜미디어(SNS) 트위터 인수를 완료하면 질리스가 트위터 임원 후보로도 거론되고 있다고 전했다.

세계 최고 부자 머스크는 독특한 경영 스타일뿐만 아니라 복잡한 여성 편력으로도 여러 차례 화제가 됐다.

머스크는 2008년 캐나다 출신의 SF 소설 작가 저스틴 윌슨과 결혼해 8년 만에 헤어졌다. 

이어 영국 여배우 탈룰라 라일리와는 결혼과 이혼을 두 차례 반복한 끝에 2016년 완전히 결별했다.

머스크는 이후 결혼하지 않고 여러 여성을 만났다.

2016∼2017년에는 할리우드 스타 조니 뎁의 전 부인이자 유명 여배우인 앰버 허드와 교제했고, 2018년부터 3년 동안 캐나다 출신의 팝가수 그라임스와 동거했다.

올해 초에는 23살 연하 호주 출신 여배우 너태샤 바셋과 열애설이 불거졌다.

아울러 머스크는 질리스와 사이에서 쌍둥이를 얻으면서 현재 자녀 9명을 둔 아빠가 됐다.

그는 윌슨과 첫 번째 결혼에서 아들 6명을 뒀으나 첫째는 생후 10주 만에 사망했다.

윌슨과 사이에서 얻든 아들 중 1명은 최근 여성으로 성전환을 하면서 머스크라는 성을 버리는 개명 절차를 완료해 관심을 끌었다.

또 그라임스와 동거 기간 중 '엑스 애쉬 에이 트웰브'(X Æ A-Xii)라는 이름의 아들을 낳았고 지난해 12월에는 대리모를 통해 딸을 얻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