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70년만의 최악 가뭄" 이탈리아 북부에 비상사태 선포

연합뉴스 입력 07.05.2022 09:21 AM 조회 276
가뭄으로 바닥 드러낸 이탈리아 하천. [신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



이탈리아가 70년 만의 최악의 가뭄을 겪고 있는 북부지역에 대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4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이탈리아 정부는 이날 북부 에밀리아로마냐주 등 포강(Po river) 주변 5개 주에 대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이탈리아 농업 생산량의 약 3분의 1을 차지하는 이 지역은 최근 70년 만의 최악의 가뭄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정부는 성명에서 이번 긴급 조치 대상 지역은 포강과 알프스 동부 유역에 접한 지역을 포함한다고 밝혔다.

포강은 길이가 650㎞에 달하는 이탈리아에서 가장 긴 강이지만, 최근 가뭄으로 상당수 지류가 마르면서 농작물이 큰 피해를 보고 있다.

이번 비상사태 선포로 이탈리아 정부는 형식적 절차를 건너뛰어 피해 지역 가정과 기업에 물 배급제와 같은 필요한 조치를 즉시 취할 수 있게 된다.

이탈리아 정부는 가뭄 피해 농가 등의 지원을 위해 3천800만 달러(약 492억원)를 투입하기로 했다.

정부는 "비상사태 선포는 특별한 수단과 공권력으로 현재 상황을 관리하고 피해 주민에 대한 구호와 지원을 하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고 밝혔다.

또 극도로 건조했던 겨울과 봄에 이어 매우 더운 여름으로 넘어가면서 가뭄이 이탈리아 중부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향후 추가 조처를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현지 매체들은 마리오 드라기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처럼 가뭄 대응을 조율하는 역할을 수행하는 장관을 임명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