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장례식장서 부패한 시신 31구 발견..경찰 수사 착수

김나연 기자 입력 07.04.2022 12:03 AM 조회 4,779
인디애나주의 한 장례식장에서 수십구의 시신이 부패한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고 어제(3일) NBC가 보도했다.

인디애나주 클라크 카운티 제퍼슨빌 경찰서는 제보를 받고 지난 1일 관할 구역 내 랭크포드 장례식장을 점검한 결과 부패 정도가 상이한 시신 31구와 화장된 시신 16구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해당 장례식장 전체를 통제한 채 수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클라크 카운티 검시소가 신원 확인 작업을 돕고 있다.

이밖에 인디애나주립경찰과 클라크 카운티 검찰, 인디애나 국토안보부 등도 수사에 관여하고 있다고 파커 경정은 전했다.

단 이번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범법행위가 있었다고 의심하는지는 아직 명확하지 않으며 경찰에 체포된 사람도 없다고 NBC 방송은 전했다.

장례식장 소유주는 이와 관련해 즉각적인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