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트레일러 밀입국참사 관련 4명 기소

이황 기자 입력 06.30.2022 12:37 PM 수정 06.30.2022 12:57 PM 조회 2,518
Justice Department (@TheJusticeDept) / Twitter
연방 당국이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에서 발생한 '트레일러 밀입국' 참사와 관련해 운전사 등 4명을 기소했다

연방 법무부는 자료를 내고 텍사스 주민 올해 45살 호메로 자모라노와 28살 크리스천 마르티네스를 기소했다고 발표했다.

법무부는 두 사람 모두 유죄가 확정되면 사형 또는 종신형을 선고받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트레일러 운전사 자모라노는 지난 27일 발생한 역대 최악의 밀입국 참사에서 멕시코 등 중남미 출신 불법 이민자들을 트레일러에 태운 뒤 이들을 방치해 사망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마르티네스는 자모라노와 밀입국자 수송을 공모한 혐의로 기소됐다.

아울러 법무부는 이번 참사와 관련해 멕시코 국적자 2명을 체포해 불법 무기 소지 혐의로 기소했다며 두 사람은 최대 10년 징역형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사건 당시 트레일러에서는 밀입국자 시신 46구가 무더기로 발견됐다.

당국은 밀입국자를 싣고 가던 트레일러가 무더위에 '찜통 지옥'이 됐고, 온열 질환과 질식 현상 등으로 사망자가 속출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연방 국토안보부DHS가 사건 현장에 수사관을 파견해 연방 수사를 이끄는 가운데 이번 참사의 희생자는 모두 53명으로 늘었다.

국토안보부 산하 수사국HSI은 트레일러 내부와 주변에서 희생자 48명을 확인했고, 병원으로 긴급 이송된 환자 중 5명이 추가로 사망했다고 밝혔다.

현재 치료를 받는 밀입국자는 11명이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