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자폐인 성장기 녹인 법정물…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연합뉴스 입력 06.30.2022 09:14 AM 조회 927
박은빈, 섬세한 표현으로 장애 가진 변호사 연기
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EN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배우 박은빈이 자폐를 가진 변호사 배역으로 장애를 가진 인물을 섬세하게 그려냈다.

박은빈은 29일 처음 방송된 ENA 새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 5살에 자폐 진단을 받은 뒤 명석한 두뇌로 변호사로 성장한 우영우를 연기했다.

첫 회에는 우영우가 법무법인 한바다에 신임 변호사로 들어가 시니어 변호사 정명석(강기영 분) 밑에서 첫 사건을 해결하는 모습이 담겼다.

우영우는 치매를 앓던 남편의 머리를 둔기로 내려쳐 살인미수죄로 기소된 70대 할머니의 사건을 예상을 깨는 방식으로 해결하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박은빈은 우영우가 건물 회전문에서 나오지 못하거나 감각이 예민한 탓에 의뢰인과 대화하거나 법정에 앉아 있기 버거워하는 모습을 떨리는 손짓과 눈빛, 목소리로 섬세하게 표현했다.

또 정명석과 티격태격하거나 유일한 친구 동그라미(주현영)와 함께 있는 장면에서는 코믹한 모습으로 웃음을 줬고, 법정 신에서는 의뢰인을 위해 눈을 부릅뜨고 강하게 주장을 펼치는 카리스마 있는 면모를 보여줬다.

우영우의 성장기를 버무린 법정물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매회 새로운 사건이 펼쳐진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