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메타-서울대 "XR 허브 코리아" 출범…메타버스 기술·정책 연구

연합뉴스 입력 06.29.2022 08:39 AM 조회 195
'AI 논문 표절' 사태 여파로 개소식 비공개 전환
XR 허브 코리아 [메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페이스북 모기업 '메타플랫폼'(메타)은 서울대와 협업해 공동 연구센터 'XR허브 코리아'를 출범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메타가 지난해 시작한 'XR 프로그램 리서치' 프로젝트에 따른 것이다. 세계적 연구기관과 협력하기 위해 메타가 마련한 이 프로그램에 서울대는 초기부터 참여했다.

메타에 따르면 XR허브는 메타버스를 구현하기 위한 혼합현실(XR·확장현실) 기술과 메타버스 정책을 집중적으로 연구하는 플랫폼 역할을 하게 된다.

XR허브는 연결과 소통의 방식을 혁신할 메타버스와 관련한 포괄적 영역을 연구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는 경제적 기회와 함께 역량, 공정성, 데이터·프라이버시, 안전 등이 연구 대상이다.

XR허브 코리아는 국내외 학계와 업계 전문가들로 네트워크를 구성해 주기적인 논의의 장을 만들고, 연구 보고회와 콘퍼런스를 개최하고, 'XR정책 연구 네트워크'를 출범해 관련 학술 활동을 지원할 방침이다.

XR허브 코리아는 아울러 서울대 중앙도서관에 관련 연구와 체험을 모두 할 수 있는 'XR 익스피리언스(경험) 센터'를 만들 예정이다. 개발자와 스타트업 등을 대상으로 이노베이션(혁신) 공모전도 열 계획이다.

XR허브 코리아의 연구 활동은 한국을 포함해 아시아태평양 지역 전체를 포괄하게 된다.

고학수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새로 연구 플랫폼이 구축되면서 국내는 물론 세계적으로도 관련 영역에 관한 논의를 선도하고 체계화하는 기회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메타의 메타버스 총괄 임원인 비샬 샤 부사장은 "한국은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과 업계의 높은 참여로 이미 여러 분야에 다양한 관련 기술을 적용하며 가능성을 세계적으로 입증하고 있어 이번 협력이 더욱 기대된다"고 했다.

이날 XR허브 코리아 출범식은 당초 서울대 교수회관에 취재진을 초청해 공개 행사로 열릴 예정이었으나, 윤성로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가 이끄는 인공지능(AI) 연구팀의 국제 학술대회 발표 논문 표절 사태가 불거진 뒤 외부인 참석이 불가능한 비공개 행사로 전환됐다.

행사 주최 측은 현장에서 관련 질문이 나오는 등 표절 사태가 이슈화할 것을 우려해 비공개로 전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