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테슬라로 갈아타는 우버·리프트 운전자들.. 이유는?

김나연 기자 입력 06.28.2022 10:20 PM 조회 6,647
전국에서 휘발유 가격의 고공행진으로 차량 호출 서비스업체 운전자들이기존 내연기관 차에서 테슬라 전기차로 갈아타는 사례가 늘고 있다고오늘(28일)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다.

긱 이코노미'(Gig economy·긱 경제) 운전자 지원 앱'그리드와이즈'에 따르면 지난 5월 차량 호출 서비스나 배달 서비스에 이용하는 차량을 테슬라 전기차로 바꾼 운전자가 지난해 6월에 비해 186% 급증했다.

휘발유 가격이 치솟자 전기차를 렌트하거나 사서영업에 활용하는 것이 수익성이 더 좋은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라고 블룸버그는 설명했다.

전미 자동차협회(AAA) 집계에 따르면 전국 내 휘발유 가격은 지난 10일 사상 처음으로 1갤런 당 5달러를 돌파한 데 이어 최근엔 6달러 선까지 넘었다.

이런 유가 상승으로 집에 갖고 가는 돈이 줄어든 우버·리프트 운전자들로서는 전기차로 갈아타는 것이 단지 비용을 몇 푼 줄이는 대안이 아니라 수익에 상당한 도움이 됐다는 것이다.

예컨대 CA주 랭커스터의 우버 운전자 하이디 반즈씨는 그동안 타던 도요타 캠리 대신 렌터카 업체 허츠에서 테슬라의 모델 3 차량을 렌트해 영업을 시작했다.

그러자 전기자 충전비를 더하더라도 주당 차량 유지비가 종전 600달러에서 450달러로 줄었다.

게다가 고객이 주는 팁도 1∼3달러에서 10∼15달러로 늘었다.

덕분에 모델 3 렌트 기간인 25일 동안 그가 번 순수익은 2천600달러에 달했다.

이는 캠리 시절 벌었던 800∼1천달러의 3배 가까운 금액이었다.

마침 우버와 리프트가 2030년까지 북미·유럽에서 운행 차량 전체의 전기차 전환이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진행 상황을 보여줘야 하는 시점에 이처럼 운전자들이 테슬라로 갈아타는 추세가 나타났다고 블룸버그는 지적했다.

우버는 게다가 전기차로 전환한 운전자에게 운전 1회당 1달러를 추가로 지급하는 인센티브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이 덕분에 현재 테슬라 차량을 렌트한 우버 운전자가 1만5천명이 넘는다.

또 리프트는 전기차로 전환한 운전자에게 별도의 금전적 인센티브를 주지는 않지만, 역시 최근에 전기차 이용자가 크게 늘었다.

리프트 대변인에 따르면 이 회사 운전자들의 전기차 이용은 지난 1분기 이후 27% 증가했다.

리프트 운전자가 이용하는 전기차는 대부분 테슬라 차량이지만 기아 등 다른 자동차 업체의 전기차도 큰 폭으로 늘었다고 대변인은 전했다.

하지만 전국 내 차량 호출 서비스 업체의 차량 중 전기차의 비중이 0.8%에 불과해 우버와 리프트가 2030년까지 전기차로 완전 전환하는 목표를 달성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블룸버그는 지적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