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CA주 법무부 “증오범죄 증가해 일상생활할 수 없어”

이채원 기자 입력 06.28.2022 05:09 PM 수정 06.28.2022 05:14 PM 조회 3,258
[앵커멘트]

지난해(2021년) CA주에서 9.11테러 이후 가장 많은 증오범죄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아시안 증오범죄는 무려 177% 증가하는 등 주민들이 일상생활도 제대로 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는데 CA주 법무부는 주 전역에 증오범죄 조정관 직위를 지정하는 등 대책 마련에 본격 나서고 있습니다.

이채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CA주 법무부가 멈출 줄 모르는 증오범죄 증가를 대응하기 위해 각종 방안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CA주 법무부는 오늘(28일), 2021년 CA주 증오범죄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CA주에서 발생한 증오범죄는 지난 2020년 1천330건에서 32.6% 증가해 지난해(2021년) 1천763건 보고됐습니다.

이는, CA주 기록상 6번째로 가장 높고, 9.11테러 사건이 발생한 지난 2001년, 2천261건 보고된 이후 가장 많은 수치입니다.

이러한 증오범죄 수치는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급증세가 나타났는데 특히, 아시안 증오범죄 문제가 심각해지면서 지난 2020년 89건에서 지난해 247건으로 무려 177.5% 증가했습니다.

성적 취향에 따른 증오범죄는 2020년 205건에서 지난해 303건으로 47.8% 늘었습니다.

CA주 법무부는 1995년부터 증오 범죄 관련 데이터를 수집하고 보고했는데, 이러한 데이터는 역사적으로 과소 보고되어 왔기 때문에 데이터에서 나타나는 수치보다 실제 증오 범죄가 더 많이 발생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롭 본타 CA주 법무 장관은 증오범죄는 절대 용서되어서는 안된다며 주의 최고 법 집행관으로서 지속적인 노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히면서 주 전역에 증오범죄 조정관 직위를 지정하는 새로운 예방책을 발표했습니다.

이어, 산책을 하거나 아이들을 학교에 데려다주는 등 일상생활도 제대로 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주민들은 자신이 다음 증오범죄 타겟이 될까 두려워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_ 롭 본타 CA주 법무 장관>

롭 본타 법무 장관은 이러한 위기 사항에 대처하기 위해 각종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며 단순한 대응책으로 이 문제를 해결할 수는 없지만 각 치안 당국과의 협력을 통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라디오코리아 뉴스 이채원입니다.  
댓글 3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Cjota0212 1달 전
    BLM, 민주당 바이든이 대통령돼면 살기좋은 미국돼고 아시안 인권도 덩달아 오른다고 모든 좌파들이 고래고래 외쳤는데..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비와 당신 1달 전
    2022년도에 좌파 운운하는 당신은...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태양7 1달 전
    백인 트럼피들이 당신을 아시안으로 보지, 같은 트럼피로 봐줄까요? 그나마 아시안을 비롯한 소수 인종들에 친화적인 정당을 뽑는 게 살길 인 것 같은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