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찜통 지옥' 트레일러 밀입국 참사 희생자 51명으로 늘어

전예지 기자 입력 06.28.2022 02:07 PM 수정 07.29.2022 10:48 AM 조회 3,086
"내부 온도 78도 넘었을듯"…에어컨 없고, 식수도 발견 안돼
사망자 신원 파악중…멕시코 과테말라 온두라스 등 출신 확인
밀입국하려는 중남미 이민자들을 실은 '찜통 지옥' 트레일러 참사의 희생자가 51명으로 늘었다.
어제(27일) 텍사스주 샌안토니오 남서부 외곽에서 발견된 대형 트레일러에서는 불법 이민자로 추정되는 시신 46구가 무더기로 발견됐다.

또 어린이 4명을 포함한 16명이 인근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으나 이들 중 3명이 숨졌다.

50번째, 51번째 희생자의 사망 경위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병원에 따르면 고열과 탈수 증상을 보인 일부 환자들은 위독한 상태여서 희생자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텍사스주와 국경을 접한 멕시코 정부도 이번 참사의 희생자가 51명으로 늘었다고 발표했다.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외교장관은 현재까지 확인된 국적별 사망자 현황은 멕시코 22명, 과테말라 7명, 온두라스 2명이라고 밝혔다.

수사당국은 희생자들의 신원을 확인하고 있다.

또 트레일러에서 뛰어내렸거나 숨진 채 떨어졌을 가능성이 있는 다른 탑승자를 찾기 위해 사고 현장 주변에서 수색 작업도 진행 중이다.

당국은 단속을 피해 밀입국자를 싣고 가던 트레일러가 무더위에 '찜통 지옥'이 됐고, 온열 질환과 질식 현상 등으로 사망자가 속출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 트레일러에는 에어컨 장치가 없었고 식수도 발견되지 않았다.

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샌안토니오 지역 최고 기온은 섭씨 32.2∼37.7도에 달했다.
 텍사스 현지 경찰은 이번 사고와 관련해 3명을 체포했으나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댓글 1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Cjota0212 1달 전
    국경을 오픈하고 넘어오면 관대하개 대할거라고 한 바이든이 책임을 져야한다. 바재앙의 인재다.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