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텍사스 주지사, "이주민 트레일러 참사는 바이든 탓"

김나연 기자 입력 06.28.2022 12:52 AM 조회 2,445
오늘(27일) 오후 텍사스주 남부 샌안토니오의 대형 트레일러 안에서이주민으로 추정되는 시신 46구가 무더기로 발견된 가운데, 이주민에 강경한 입장을 고수해온 텍사스 주지사가 이번 참사는 조 바이든 대통령 탓이라고 주장했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는 참사 소식이 전해진 후 자신의 트위터에 이들의 죽음은 바이든 책임으로, 생명을 앗아가는 국경 개방 정책으로 발생한 것이라며 법 집행에 대한 바이든의 거절이 불러온 치명적인 결과라고 썼다.

오는 11월 선거에서 3연임을 노리는 애벗 주지사는 불법 이주민에 대한 강경한 정책을 선거운동의 핵심 의제로 삼아 중앙 정부와 각을 세워왔다.

바이든 행정부의 이민 옹호 정책을 비판해온 그는 주 예산 수십억 달러를 쏟아부어 국경 지대에주 경찰과 주 방위군을 배치해 불법 이민자를 단속하고,멕시코 국경에 트럭 검문소를 설치해 국경 교역에 차질을 빚게 하는가 하면, 컨테이너와 강철 등을 동원해 멕시코 국경에 장벽을 세우기도 했다.

하지만 이런 단속에도 불구하고, 텍사스 국경 지대에 도착한 뒤 적발을 모면하고 불법으로 미국으로 입국하는 이주민 수는 더 늘어났다고 NYT는 지적했다.

지난 3월에만 텍사스 국경을 넘은 이주민 수는 12만9천명에 달했는데, 이는 애벗 주지사가 '외로운 별 작전'(Operation Lone Star)으로 명명한 이주민 강경 단속 정책을 시작한 지난 3월보다 1만1천명이 증가한 것이라고 NYT는 전했다.

이번 선거에서 애벗 주지사에 맞서 민주당 진영에서 출마한 베토 오로크 후보는 이와 관련해애벗 주지사가 '보여주기식' 정책에 치중한 채, 정작 주지사 재임 기간 국경에서의 불법 이주민 문제를 해결하는 데 아무런 의미 있는 진전도 이루지 못했다고 꼬집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