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빌 게이츠, "아무것도 안하면 20년 내 팬데믹 재발 위험 50%"

김나연 기자 입력 06.26.2022 11:35 PM 조회 4,308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이며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 공동 이사장인 빌 게이츠는 이대로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 팬데믹이 20년 이내에 다시 올 위험은 약 50%에 달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게이츠는 일본시간 27일 일본 아사히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예상하고서 팬데믹을 화재에 비유하면 어느 나라에서도 일어날 가능성이 있지만 초기에 소화 활동을 하지 않으면 전 세계를 삼킬 가능성이 있고 경고했다.

이어 중국이나 아프리카에서 발생한 새로운 질병이라고 조용히 지켜볼 것이 아니라 발생 단계에서 진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게이츠는 자신이 제안한 '글로벌 전염병 대응·동원팀'(GERM)이 전염병에 대응할 세계적 규모의 소방대라면서연간 10억달러보다 조금 많은 정도의 비용이 들지만, 이것으로 코로나19로 인해 세계가 입은 14조달러의 경제 손실을 막을 수 있다면 많은 금액은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가난한 나라의 감염증을 억제함으로써 부유한 나라도 혜택을 입을 수 있다며 팬데믹의 재발을 막기 위한 주요 7개국(G7) 의장국의 역할에 기대감을 표명했다.

게이츠는 개발도상국에 필요한 변이 바이러스를 찾기 위한 검사 키트를 부유한 나라가 매점해버렸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