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CA 한인 소득, 아시아계 하위권..13%는 빈곤층"

박현경 기자 입력 06.24.2022 06:10 AM 수정 06.24.2022 10:06 AM 조회 4,841
CA주에 사는 한인들의 살림살이가 전체 아시아계 중 하위권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아시아·태평양계(AAPI) 인구 통계와 정책 연구 결과를 제공하는 'AAPI 데이터'는 어제(23일) 발간한 '캘리포니아 내 아시안 아메리칸과 태평양 제도민들의 보건·정신건강·사회복지 수요' 제목의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한인 가구의 중위소득은 7만 6천 880달러로 아시아 22개국 출신 중 16위로 나타났다.
순위 자체도 낮지만, 아시아계 전체 중위소득인 10만 천 253달러에도 크게 못 미쳤다.

중위소득이 가장 높은 그룹은 인도계 15만 8천 527달러, 대만계 11만8천726달러, 말레이시아계 10만 8천 600달러 순이었다.

이와 함께 한인의 12.7%는 빈곤층으로 분류됐다.

이 같은 수치는 22개국 중 열한 번째로 높은 수준이라고 보고서는 전했다.

주거 형태로 보면 한인의 약 54%는 렌트로 거주해 22개국 중 8번째로 렌트 비중이 높았다.

자가 소유자는 이보다 적은 46%로 집계됐다.

다른 아시아 출신별로 보면 대만계는 렌트 비율은 25%로 가장 낮았고 자가 소유자가 75%로 집계됐다.

이어 일본계는 렌트 30%, 자가 70%, 중국계 렌트 32%, 자가 68% 순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정책 제언을 목적으로 2019년 나온 UCLA 보건정책연구소와 2020년 캘리포니아 건강설문조사(CHIS), 연방 인구조사국의 2016∼2020년 지역사회조사(ACS) 결과 등을 종합 분석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