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중국 "대중관세 전면 취소가 세계에 이로워"

연합뉴스 입력 06.23.2022 08:46 AM 조회 925
수줴팅 중국 상무부 대변인 [중국 상무부 홈페이지. 재판매 및 DB 금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자국 인플레이션 대응 차원에서 트럼프 행정부 시절 부과하기 시작한 대중 고율 관세를 일부 인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가운데 중국이 대중 관세를 모두 취소하라는 기존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23일 환구시보 인터넷판에 따르면 수줴팅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이날 주례 브리핑에서 "전체 대중 고율 관세를 취소하는 것이 중국과 미국, 세계에 이로운 일"이라고 밝혔다.

수 대변인은 대중 관세 인하를 검토 중이라는 바이든 대통령의 공개 발언에 관한 입장을 요구받고 "현재의 인플레이션 상황에서 조속히 대중 고율 관세를 취소하는 것은 소비자와 기업에 도움이 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중국과 미국은 마땅히 서로 마주 보고 함께 노력해 경제무역 협력을 위한 여건을 조성해야 한다"며 "이를 통해 세계 산업 사슬과 공급망 안정을 지키고 양국 국민과 세계인을 이롭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8일 개인 별장이 있는 델라웨어주 레호보스 비치 인근에서 기자들과 만나 중국에 부과한 고율 관세에 관한 결정을 내렸느냐는 질문에 관련된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고 공개 언급했다.

미국 정부 내부에서는 재닛 앨런 재무부 장관, 지나 러몬도 상무부 장관 등을 중심으로 심각한 인플레이션에 대응하기 위해 소비재를 중심으로 대중 고율 관세 일부를 조정해야 한다는 의견이 공개적으로 제기된 상태다.

하지만 이는 어디까지나 미국 내부의 필요성에 의한 것으로 일부 품목의 대중 관세가 낮아지거나 취소돼도 미중 전략 경쟁 완화 흐름의 계기가 되기는 어렵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아울러 캐서린 타이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 등 미국 정부 내 일각에서는 대중 고율 관세가 여전히 중국과 관계에서 상당한 지렛대 역할을 하고 있기 때문에 대중 고율 관세 인하에 부정적 태도를 보이는 이들도 여전히 남아 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