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전기차 1대당 원자재 비용 1천만원..2년 새 2.5배 상승

이채원 기자 입력 06.22.2022 10:53 AM 조회 3,361
전기차 1대를 생산하는데 들어가는 평균 원자재 비용이 1천만 원을 넘었고, 2년 전과 비교해 2.5배 가까이 상승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경제 매체 CNBC 방송은 오늘(22일) 컨설팅회사 앨릭스 파트너스 보고서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5월 기준 전기차 1대당 평균 원자재 비용은 8천255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2020년 3월 당시 평균 비용인 3천381달러와 비교해 144% 증가한 수치다.

코발트, 니켈, 리튬 등 전기차 배터리 제조에 사용되는 원자재 가격이 오르면서 전체 비용 상승을 이끌었다.

전기차뿐만 아니라 내연기관 차량의 원자재 비용도 알루미늄과 철강 가격 상승 때문에 2배가량 올랐다.

내연기관 차의 원자재 비용은 2020년 3월 1천779달러에서 올해 5월 3천662달러로 증가했다.

앨릭스 파트너스는 자동차 회사들이 원자재 비용을 고려해 수익성에 다시 초점을 맞출 것이라며 전기차 출시가 이전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느려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존 롤러 포드 최고재무책임자(CFO)는 2020년 말 전기차 머스탱 마하-E를 처음 출시했을 때 수익성이 있었으나, 지금은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그 효과가 사라졌다고 밝혔다.

원자재 비용 증가는 전기차 판매 가격도 끌어올리고 있다. 올해 들어 테슬라, 리비안, 루시드 등이 미국 시장에서 전기차 가격을 잇달아 인상한 데 이어 GM도 최근 전기 픽업트럭인 허머 EV 가격을 올렸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