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초등학교 총격범 막았어야 할 학교 경찰 제자리 없었다

김신우 기자 입력 05.26.2022 01:27 PM 조회 3,941
텍사스주 초등학교에서 총격으로 어린이 19명 등 21명이 숨지는 참사가 발생한 가운데 사건 당시 총격범이 학교 경찰의 제지를 전혀 받지 않고 교실로 난입해 '학살'을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텍사스주 공공안전부는 오늘 (26일) 기자회견에서 총격범 샐버도어 라모스(18)가 아무런 제지를 받지 않고 텍사스주 유밸디의 롭 초등학교에 난입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발표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지난 24일 사건 당일 픽업트럭을 타고 학교에 도착한 라모스는 길 건너편 행인 2명에게 여러 발의 총을 쏜 뒤 학교로 들어갔다.

이어 자물쇠가 채워지지 않은 문을 통해 학교 건물로 진입했다.

경찰관들은 4분 뒤 학교에 도착했지만, 라모스는 4학년 교실에서 바리케이드를 치고 몸을 숨긴 채 대치했다.

이후 미국 국경순찰대 소속 전술팀이 교실로 들어가 라모스를 사살하기까지 1시간이 걸렸다.

이와 관련해 뉴욕타임스는 라모스가 텍사스주 유밸디 롭 초등학교로 진입했을 때 학교 경찰이 제자리에 없었다고 보도했다.

NYT는 텍사스주 사법 당국이 작성한 사건 타임라인을 토대로 이같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롭 초등학교에 배치돼 있어야 할 학교 경찰관은 차에 탑승하고 있었고, 911 첫 신고 전화를 받고서야 뒤늦게 학교로 달려갔다. 

하지만, 라모스는 이미 총을 쏘며 열린 뒷문을 통해 학교로 진입했고, 교실에서 아이들을 향해 AR-15 소총을 난사했다.
NYT는 당초 학교 경찰이 라모스와 학교 바깥에서 총격전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으나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또 학교 경찰에 이어 유밸디 경찰서 소속 경관 2명이 출동해 교실로 진입하려 했으나 라모스가 쏜 총에 맞아 쓰러졌다.

타임라인에 따르면 희생자 대부분은 라모스가 학교에 도착한 지 몇 분 만에 나왔다.

NYT는 "초등학교 총격 사건을 둘러싼 세부 내용이 알려지면서 경찰의 대응을 놓고 비난이 고조되고 있다"고 전했다.

당시 학부모들은 학교 바깥에서 소식을 기다렸고 경찰이 학교에 빨리 들어가 범인을 제압할 것을 촉구하며 울부짖었다고 AP 통신은 전했다.

이번 참사로 4학년 딸을 잃은 하비어 카자레스는 총격 소식을 듣고 달려갔을 때 경찰이 학교 바깥에 모여있었다며 "경찰이 해야 할 일을 하고 있지 않았다. 그들은 총격에 대응할 준비가 돼 있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